中 철도부 "철도 공사기간 앞당기지 않겠다"

发稿时间 2011-08-04 17:19
(아주경제 배인선 기자) 중국 철도부가 향후 무리하게 공사기간을 앞당기지 않으면서 엄격하게 과학적으로 정해진 공사기간을 지키기로 결정했다.

중국 징화스바오(京華時報) 4일 보도에 따르면 중국 철도부는 최근 국장 및 당서기 회의를 열고 우선 고속철 추돌 참사에 대해 국민에게 사과의 뜻을 전하며 ‘절대 안전’을 추구할 것을 다짐했다.

성광주(盛光祖) 철도부장은 “이번 대형 사고는 인민들의 생명과 재산에 중대한 손해를 끼쳐 매우 큰 교훈을 남겼다”며 “전 철도 간부와 직원은 매우 비통하고 부끄러운 심정”이라고 말했다.

또한 성 부장은 “이번 원저우 고속철 추돌 사고를 뼈아픈 교훈으로 삼아 철로 교통 안전확보에 주력함과 동시에 고속철 안전사고에 즉각 대응하는 긴급구조 역량도 강화할 것”이라고 발했다.

지난 6월 30일 개통된 베이징∼상하이를 잇는 징후(京沪) 고속철은 원래는 연말 완공될 예정이었으나 공산당 창건 90주년 기념일(7월 1일)에 맞추기 위해 공사 기간을 반 년 가량 앞당겼다.

그러나 징후고속철이 크고 작은 고장을 자주 일으킨데다 원저우 고속철 참사까지 터지면서 중국 내부에서도 양적 팽창 위주의 철도 발전 방향에 문제를 제기하는 목소리가 커졌다.

《 亚洲日报 》 所有作品受版权保护,未经授权,禁止转载。

相关新闻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