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채용 오늘부터 '시작'…4월 12일 SSAT 예정

发稿时间 2015-03-11 23:44

[사진=삼성 홈페이지 캡쳐]


아주경제 박효진 기자 = 삼성그룹이 2015년 상반기 대졸 신입사원 공개채용을 시작했다. 내달 12일에는 현행 방식으로 치뤄지는 마지막 삼성직무적성검사(SSAT)가 치러질 예정이다.

삼성그룹은 11일부터 열흘간 삼성채용 홈페이지(apply.samsung.co.kr)를 통해 상반기 3급 대졸 신입사원 공채 지원서를 접수받는다. 지원서 접수 마감은 오는 20일 오후 5시까지다.

이번에 신입사원을 모집하는 계열사는 삼성전자를 비롯해 삼성디스플레이·삼성SDI·삼성전기·삼성SDS·삼성생명·삼성화재·삼성중공업·삼성엔지니어링·삼성물산·제일모직·호텔신라·제일기획·삼성바이오로직스·삼성바이오에피스·삼성전자판매 등 16개 계열사다.

지원대상은 올해 8월 이전 졸업자 또는 졸업예정자로 학점은 4.5만점에 3.0 이상이어야하며, 직무별 어학능력을 충족시켜야한다. 삼성은 필기시험 합격자들을 대상으로 4~5월 중 이뤄지는 임원면접과 직무역량면접 등을 거쳐 5월 말 이후 최종합격자를 발표할 예정이다.

필기시험인 삼성직무적성검사(SSAT)는 내달 12일 국내 5개 지역(서울·경기, 대전, 대구, 부산, 광주)와 해외 3개 지역(미국 뉴워크, 미국 LA, 캐나다 토론토)에서 실시된다. 특히 이번 SSAT는 기존 전형방식대로 치러지는 마지막 시험이기 때문에 사상 최대 규모의 응시생이 몰릴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은 연간 20만명이 SSAT에 응시하는 과열양상을 해소하고 직무관련성이 높은 인재를 채용하기 위해 전형방식에 변화를 주기로 했다. 기존에는 일정 수준 이상의 학부성적과 어학성적만 갖추면 서류전형 없이 누구든 필기시험인 SSAT를 볼 수 있었지만 하반기부터는 직무적합성평가를 통과해야만 SSAT 응시 기회가 주어지는 것으로 바뀌었다.

《 亚洲日报 》 所有作品受版权保护,未经授权,禁止转载。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