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호 한·인니 합작영화 '차도 차도' 27일 현지 개봉

发稿时间 2016-10-27 15:39

[사진 제공=CJ E&M]

아주경제 김은하 기자 = 한국 기업으로는 최초로 인도네시아 영화 시장에 진출한 CJ E&M이 27일 첫 번째 한-인니 합작 영화 '차도 차도(CADO CADO)'를 개봉한다.

영화 '차도 차도'는 종합병원을 배경으로 청춘들의 일과 사랑을 다룬 인도네시아 최초 영화로 장르는 메디컬 코미디 드라마다. CJ E&M과 현지 제작사가 지난 2014년부터 같이 기획해 공동으로 투자, 제작, 마케팅까지 협업한 첫 번째 한-인도네시아 합작 영화다. 더불어 올해 초 인도네시아 외국인 투자 제한 항목에서 영화 관련 분야가 제외된 후 처음으로 외국 기업이 로컬 영화 제작에 참여한 사례다.

'차도 차도'는 미개봉작임에도 불구하고 2016 인도네시아 영화제(FFI, Festival Film Indonesia)서 각색상(Penulis Skenario Adaptasi Terbaik)과 남우조연상(Pemeran Penduung Pria Terbaik)에 노미네이트 됐다. 또한 2016년 도쿄국제영화제에도 공식 초청됐다.

'차도 차도'는 인도네시아의 유명 감독인 이파 이스판샤(Ifa Isfansyah)이 연출을 맡았으며, 대중성과 연기력을 겸비한 아디파티 돌킨(Adipati Dolken), 세대를 불문하고 폭넓은 사랑을 받고 있는 티카 브라바니(Tika Bravani), 떠오르는 신예 아우렐리 모레만스(Aurelie Moerenans)가 주연 배우로 참여했다.

개봉을 앞두고 24일 인도네시아 현지서 진행된 VIP 시사회에서 인도네시아 현지 감독인 조코 안와르(Joko Anwar)는 “'차도 차도'는 너무 잘 만들어졌을 뿐만 아니라 매우 신선한 즐거움을 줬다”며 “충분히 관객들에게 사랑받을 수 있는 영화”라고 극찬했다. 유명 영화 프로듀서인 수산티 듀이(Susanti Dewi)는 “한국의 CJ E&M과 인도네시아의 첫 번째 합작은 아주 신선하고, 즐거움을 주는 성공적인 프로젝트”라 전하며 첫 한-인니 합작 영화에 대한 긍정적인 평가를 내놨다. 소설가 아드히타 물야(Adhitya Mulya)는 “'차도 차도'는 올해 최고의 영화 중 하나라고 생각한다. 특히 캐스팅과 음악 선택은 최고였다”고 호평했다.

CJ E&M 영화사업부문 권미경 해외사업본부장은 “그동안 제조업과 서비스업을 중심으로 인도네시아 시장에 진출한 한국 기업들은 많았으나 콘텐츠 비즈니스로 현지 시장에 본격적으로 뛰어든 한국 기업은 CJ E&M이 유일하다”며 “세계적으로 주목받고 있는 한국의 영화 기획, 제작, 마케팅 역량을 바탕으로 인도네시아 영화 콘텐츠 산업의 성장에 기여하는 한편 양국의 우수한 콘텐츠 제작자들이 지속적으로 협업할 수 있는 장을 만들어 가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 亚洲日报 》 所有作品受版权保护,未经授权,禁止转载。

相关新闻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