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AI 128만 닭 오리 살처분…피해농가 보상 지원 나서

发稿时间 2017-01-05 16:26

[AI最後の対策「ワクチン接種」政府防疫マニュアルなしで右往左往]


아주경제 장봉현 기자 =전남도가 고병원성 AI 발생으로 가축이 살처분된 농가의 경영 안정을 위해 살처분 보상금, 생계안정자금 등의 지원에 나섰다.

전남도는 현재 시군에서 살처분 보상금 평가가 진행되고 있으나 정확한 산정을 위해선 보상반 평가 등 시일이 소요되므로 농가의 어려움을 덜어주기 위해 예상 보상금의 50%를 선지급토록 살처분보상금 93억원을 시군에 교부했다고 5일 밝혔다.

가축 살처분 후 일정 기간 입식 제한으로 소득이 발생하지 않으므로 이에 대한 중앙정부의 생계안정자금 지원금이 교부되는 즉시 설 이전에 지급토록 한다는 방침이다.

전남에서는 지금까지 7개 시군 17개 농가에서 고병원성 AI가 발생했고, 68농가 128만 마리의 닭‧오리를 살처분했다. 이에 따른 살처분 보상금은 약 102억원으로 추정된다.

권두석 전남도 축산과장은 "이번 고병원성 AI로 피해를 입은 농가가 농장 경영에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신속히 피해 복구를 지원하겠다"며 "농가에서도 AI가 조기에 종식되도록 농장 소독 등 차단방역을 철저히 해달라"고 당부했다.  

《 亚洲日报 》 所有作品受版权保护,未经授权,禁止转载。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