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한일경제전 예산입법 추진단 운영…돌파구 만들겠다"

发稿时间 2019-08-06 10:05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6일 "일본의 경제 침략과 그로 인한 경제적 어려움을 대비하기 위해 ‘한일경제전 예산입법 추진단’을 구성하겠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원내대책회의-상임위간사단 연석회의에서 "입법 추진단은 법제도 및 예산 지원에 주력해 활동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설명에 따르면 입법 추진단은 민생입법 추진단을 한일 경제전으로 개편해 만들어졌으며, 단장이었던 윤후덕 민주당 의원이 단장을 맡는다.

이 원내대표는 "개별 상임위 차원에서 구체적인 실행방안을 모색하고 확대 발전해 여러 상임위와 연계해 실질적인 해법 도출에 집중할 예정"이라면서 "외교안보 TF·기술독립 TF·규제개혁 TF 등 구성해 한일 경제전 돌파구를 만들어가겠다"고 설명했다. 

그는 "경제 한일전에 나서는 우리 기업에게 첨단 무기가 되고 경제 한일전을 이끄는 선봉장 역할할 것"이라면서 "민주당은 국민과 피해 최소화하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이 원내대표는 북한의 발사체 발사와 관련, "군사 행위는 한반도 긴장 완화에 도움이 안된다"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이 원내대표는 "합참(합동참모본부)에 의하면 북한이 오늘 새벽 미상의 발사체 두 발을 발사했다"며 "25일 이후 네 번째 군사 행위로 이는 평화를 원하는 한국민의 염원과 반대 방향으로 가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정부를 향해 "훈련 기간 중 북한의 추가 군사행동이 있을 수 있는 만큼 군과 당국은 철저하게 감시하고 대비해 달라"고 주문했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6일 오전 국회 원내대표회의실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상임위간사단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날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회의실에는 '한일 경제전쟁 여야가 따로 없습니다!' 글귀가 적힌 회의장 배경막이 새로 걸렸다. 2019.8.6 [연합뉴스]


 

《 亚洲日报 》 所有作品受版权保护,未经授权,禁止转载。

相关新闻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