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생 멧돼지 1000여마리, 아프리카돼지열병 모두 '음성'

发稿时间 2019-09-26 14:29
작년 8월부터 야생멧돼지 1094마리 검사 결과 ASF 감염 안 돼 환경부 "北서 유입 하천 바이러스 검사… 다음 주 중간 결과 발표"
정부가 전국 야생멧돼지 1000여마리를 조사한 결과, 현재까지 아프리카돼지열병(ASF)에 감염된 사례는 없는 것으로 확인했다.

환경부 국립환경과학원은 중국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한 지난해 8월부터 지금까지 전국 야생멧돼지 1094마리를 검사한 결과 모두 ASF 음성으로 확인했다고 26일 밝혔다.

멧돼지 1094마리는 살아 있는 개체와 폐사체를 모두 합한 것이다. 이 중 국내에서 처음 확진 판정이 나온 이달 17일 이후 검사한 멧돼지는 26마리다.

조사 대상 개체 수가 적다 보니 야생 멧돼지가 아프리카돼지열병의 매개체가 될 수 있다는 우려는 여전하다. 야생 멧돼지는 전국적으로 30여만마리로 추산한다. 활동성이 강한 야생 멧돼지의 특성상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전파될 경우 피해가 걷잡을 수 없이 커질 수 있다.
 

울산 울주군 개천서 죽은 채 발견된 멧돼지. [사진=연합뉴스]

일각에서는 북한 지역 멧돼지로부터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전염됐을 가능성도 제기하고 있다.

비무장지대(DMZ) 등 전방 지역에서 폐사한 멧돼지에서 발생한 구더기나 파리, 폐사체에 접근한 조류·곤충이 바이러스를 옮겼을 수도 있다는 주장도 나왔다.

환경부는 현재 국방부 협조를 얻어 북한에서 유입되는 임진강, 한탄강, 한강하구 등에서 시료를 채취해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를 검사 중이다.

환경부는 다음 주 하천 조사 중간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 亚洲日报 》 所有作品受版权保护,未经授权,禁止转载。

相关新闻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