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탁결제원, 4월 중 2억2107만주 의무보호예수 해제

发稿时间 2020-03-31 09:10


한국예탁결제원은 의무보호예수 중인 27개사 주식 2억2107만주를 4월 중 해제할 예정이라고 31일 밝혔다.

의무보호예수는 최대주주 및 인수인이 보유한 주식을 일정기간 매도하지 못하게 해 지분매각에 따른 주가급락으로부터 소액투자자를 보호하는 제도다.

4월 중 의무보호예수 해제주식량은 3월(6940만주) 대비 218.5% 증가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1억6464만주)과 비교하면 34.3% 증가했다.

시장별로는 유가증권시장 1억3200만주, 코스닥시장 1억8906만주다. 유가증권시장에서는 다음 달부터 웅진씽크빅(5일), 상상인증권(8일), 금호에이치티(9일), 페이퍼코리아(11일) 등 6개사가 대상이다.

코스닥시장에서는 알로이스(1일), 오성첨단소재·켄코아에어로스페이스(3일), 푸드나무(4일), 퓨전(10일) 등 21개사의 주식이 해제된다.
 

[그래프=한국예탁결제원]


《 亚洲日报 》 所有作品受版权保护,未经授权,禁止转载。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