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산자부 주관 산업혁신기반구축 공모사업 추진

发稿时间 2020-07-22 10:19

[사진=안산시 제공]

경기 안산시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고려대 안산병원과 함께 산업통상자원부 주관 ‘산업혁신기반구축 공모사업’에 선정돼 ‘힐링케어 제품 및 서비스에 대한 데이터 기반 실증지원 플랫폼 구축’ 사업을 수행한다.

22일 시에 따르면, 힐링케어 제품 및 서비스에 대한 데이터 기반 실증지원 플랫폼 구축사업은 국내 최초로 메디컬처 힐링제품 케어 산업육성을 위한 실증 플랫폼을 구축하고, 제품개발(비임상)에서 임상실증, 해외인증·컨설팅까지 전 과정의 기업지원을 수행하는 사업이다.

올 하반기부터 시작되는 사업은 2024년까지 진행되며, 4년 동안 시비 4억원을 포함해 총 114억원이 투입된다.

시는 경과원과 함께 안산 강소연구개발특구, 인공지능융합연구센터, 한양대학교 에리카캠퍼스 혁신파크 등과 연계, 바이오, 헬스케어 산업을 적응 육성할 방침이다.

고려대 안산병원은 메디컬쳐 실증 장비 구축과 비임상, 임상 테스트베드를 운영함으로써, ‘정신-신체적 치유’ 관련 ‘웰니스(Wellness·웰빙, 행복, 건강의 합성어)’ 기기·신기술 기반의 수출형 디바이스 창출 지원을 맡는다.

시는 최근 예방과 관리 중심의 데이터 기반 맞춤형 의료시대로의 전환에 발맞춰 웰니스, 스마트 헬스케어 기반의 신산업에 대한 안전성과 개선도를 검증하고, 반월·시화국가산업단지 내 의료분야 관련기업 제품의 글로벌 신뢰도를 높여 해외수출 기반 마련과 기업 성장 및 힐링산업 육성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유럽 등 해외시장에 진출하고자 하는 의료기기는 CE인증, FDA 허가 등을 득하고자 해외 의료기관에 임상시험을 의뢰해야 했으나, 지난해 9월 고려대의료원이 독일 글로벌 시험인증기관인 ‘티유브이 슈드’로부터 국제 의료기기 임상시험 실시기관 인증(ISO 14155 인증)을 획득하면서 국내에서도 의료기기의 안정성과 효과를 입증할 수 있게 됐다.

이를 통해 글로벌 시장 진출이 보다 쉬워지면서, 힐링케어 사업으로 확대 추진 시 시너지 효과가 극대화 될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윤화섭 시장은 “국내 최초 ‘GCP 임상’ 인증기관인 고려대 안산병원과 한양대 에리카 캠퍼스의 인공지능융합연구센터의 역량을 적극 활용해 글로벌 힐링케어 신시장 진입 기회를 지속 창출하겠다”고 전했다.
 

《 亚洲日报 》 所有作品受版权保护,未经授权,禁止转载。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