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깜깜이 확진 확산…지상욱 "절대 검사량 늘려야"

发稿时间 2020-08-23 13:18
절대 검사량 ↓ 단순 비교 어려워…미국 12.59배, 덴마크 28.41배 등
코로나19 무증상 확진자가 급속히 확산되고 있다는 보도가 나오는 가운데, 미래통합당에서 검사 수를 확대해야 한다는 주장이 23일 나왔다. 현재 한국에선 총 확진자 수나 검사자 대비 확진자 수와 같은 통계는 제공하고 있지만, 인구 대비 검사자 수와 같은 통계는 발표하지 않고 있다.

지상욱 통합당 여의도연구원장은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영국 옥스퍼드대 연구팀이 운영하는 OWID(Our World in Data)를 인용, "(한국은) 인구대비 검사 숫자가 다른 나라에 비해 현저하게 낮다"며 "코로나 현황 발표에 인구 대비 검사자 수를 투명하게 포함해서 방역통계의 신뢰도를 높이고 절대적인 검사자 수를 확대해야 한다"고 했다.

해당 통계에 따르면 지난 19일과 20일 일간 검사수는 한국이 8855건, 미국이 70만 9806건, 덴마크가 2만 7790건, 아랍에미리트(UAE)가 7만 1509건 등이다. 확진자 수는 한국 280명, 미국 4만 4000명, 덴마크 106명, UAE 339명 등이다. 지난 20일 기준 일주일 평균 1000명당 검사수는 미국은 우리보다 12.59배, 덴마크는 28.41배, UAE는 42.5배 높다.

지 원장은 "'일주일 평균 1000명당 검사수'든 '데일리 검사수'든 위에서 언급한 국가들의 비율로 검사수가 늘어나게 되면 확진자수도 상당 부분 늘어날 수밖에 없다는 것은 삼척동자도 알 것"이라고 했다. 검사수의 절대치가 적다보니 상대적으로 확진자 수도 적게 나온다는 지적이다.

지 원장은 "우리나라와 확진자 수가 거의 비슷한 나라인 덴마크는 인구도 우리나라의 9분의 1 정도 밖에 되지 않는다. 그럼에도 수십배나 많은 검사를 실시해 온 결과로 우리나라와 비슷한 확진자 수를 파악해서 방역 체계를 구축한 것"이라고 했다.

이어 "검사수를 대폭 늘리던지 국민 전체를 놓고 전수조사를 한다면 확진자, 무증상 감염자 및 항체 형성자들을 파악함으로서 방역신뢰를 높이게 될 것"이라고 했다.

실제 질병관리본부가 운영하는 코로나19 홈페이지엔 확진환자 및 △누적 검사수 △누적 검사 완료수 △누적 확진율 등 통계는 제공되지만 인구 수 대비 확진자 수 등의 통계는 제공되지 않는 상황이다. 때문에 다른 나라나와 확진자 수 절대치를 단순 비교하긴 어렵다.

특히 무증상 확진자가 확산하는 상황에서 특정 집단에 대해서만 전수조사를 실시할 경우 통계 착시가 발생, 여론을 왜곡할 수도 있다. 앞서 서울 성북구의 한 체대입시 학원에서 전수조사를 한 결과, 3분의 1이 확진 판정을 나온 결과가 나오기도 했다.
 

22일 오후 인천시 부평구 부평구청 앞에 설치된 선별진료소에서 구청 공무원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 亚洲日报 》 所有作品受版权保护,未经授权,禁止转载。

相关新闻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