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탄 확보'에 나선 지리자동차...커촹반 추가 상장

发稿时间 2020-09-02 08:14
커촹반 상장추진, 자금 조달 창구 확대

[사진=바이두]

중국 최대 민영 자동차 업체인 지리자동차가 상하이판 나스닥'으로 불리는 벤처 스타트업 기업 전용증시 커촹반(科創板·과학혁신판) 추가 상장에 나섰다.

2일 중국 경제 매체 증권시보(證券時報)에 따르면 전날 지리자동차가 커촹반에 상장 신청서를 제출했다. 지리자동차는 커촹반에 상장해 200억 위안(약 3조원)을 조달할 계획이다.

조달한 자금 중 80억 위안은 신차 연구개발(R&D)에 투입하고, 30억 위안은 각각 차세대 신기술 개발과 산업 인수합병(M&A)에 사용할 예정이다. 나머지 60억 상당의 자금은 회사 자금 유동성 확보에 사용할 방침이다.

지리자동차의 추가 상장이 이뤄진다면 지리자동차는 '커촹반 1호 완성차 종목'이 될 전망이다. 홍콩 증시와 A주 시장 동시 상장으로 자금 조달 능력도 향상될 것으로 관측된다.

지리자동차는 현재 홍콩 증시에 상장 중이며 시가총액이 1167억7000만 홍콩달러(약 18조원)에 달한다. 최근 지리자동차는 10년 전 인수한 스웨덴 자동차업체 볼보를 합병하기 위한 협상에 돌입했다. 합병되면 한 해 매출이 400억 달러가 넘는 대형 자동차 기업이 탄생하게 된다. 

한편 지리자동차의 상장 추진 소식에 1일 홍콩증시에서 지리자동차 주가는 전 거래일보다 4.40% 오른 17.10홍콩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 亚洲日报 》 所有作品受版权保护,未经授权,禁止转载。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