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옵티머스·라임 與 연루 의혹에 "법대로 철저히 수사되길"

发稿时间 2020-10-09 19:40
9일 킹세종-더그레이트 출판 기념회 참석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9일 옵티머스자산운용과 라임자산운용의 펀드 사기 사태와 관련해 여권 정치인들이 연루됐다는 의혹에 대해 “법대로 철저히 수사되기를 바란다”고 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이야기미술관에서 열린 ‘킹세종-더그레이트’ 출판 기념회 참석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옵티머스·라임 사태와 관련한 여권 인사 연루설로 국민들의 우려가 크다’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이 대표는 기획재정부가 재정 건전성 확보를 위해 마련한 ‘재정준칙’을 도입하려고 하는 것에 대해선 “할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재정준칙이나 주식 양도세 과세 대상 대주주 기준 완화와 관련해 당정 간 이견이 나타나는 것 아니냐’는 질문엔 “현재까지 이견이 노출된 것은 없다”며 “협의를 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대화하는 이낙연 대표와 최강욱 대표.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왼쪽)와 열린민주장 최강욱 대표가 9일 서울 경복궁 수정전에서 열린 한글날 경축식에서 대화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 亚洲日报 》 所有作品受版权保护,未经授权,禁止转载。

相关新闻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