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옥시아 매각설...낸드플래시 시장 ‘지각변동’ 불가피

发稿时间 2021-04-08 08:00
매각설과 기업공개설 공존...국내 업계, 셈법 복잡해져 '상황 예의주시'
최근 미국 반도체 기업들이 일본 ‘키옥시아’ 인수 추진 가능성이 제기되면서 낸드플래시 업계가 혼란스러운 모습이다.

실제로 미국 기업의 키옥시아 인수가 이뤄진다면 D램과 낸드플래시 등 메모리반도체가 본격적인 호황기에 접어드는 상황에서 업계 지각변동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8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키옥시아 매각설’은 지난달 31일 월스트리트저널(WSJ)을 통해 언론에 보도됐다.

WSJ은 소식통을 인용해 마이크론과 웨스턴디지털이 각각 키옥시아 인수를 검토하고 있으며 거래가 성사된다면 올해 봄에 마무리될 수 있다고 보도했다.

업계에서는 키옥시아의 가치를 300억달러(약 33조6000억원)로 추정하고 있다.

두 회사가 함께 키옥시아 인수를 추진하는지, 협상이 어느 정도 단계에 이르렀는지 등 자세한 사항은 알려지지 않았다.

이어 2일에는 키옥시아가 지분 매각이 아닌 기업공개(IPO) 추진에 주력하고 있다는 내용이 블룸버그를 통해 보도됐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키옥시아의 IPO는 올 여름을 목표로 추진되고 있으며 현재로서는 어떤 매각 협상도 이뤄지지 않고 있다.

다만 키옥시아가 IPO 불발에 따른 대안을 고려하고 있을 가능성은 배제되지 않았다.

키옥시아 매각이 성사된다면 글로벌 낸드플래시 시장의 판도 변화가 불가피하다.

시장조사기관 트렌드포스에 따르면 키옥시아는 지난해 4분기 이 시장에서 19.5%의 점유율을 기록한 글로벌 2위 기업이기 때문이다.

게다가 인수를 추진하고 있는 웨스턴디지털과 마이크론의 시장점유율도 각각 14.4%, 11.2%로 적지 않다.

경우에 따라 글로벌 1위 삼성전자가 기록한 32.9%의 시장점유율을 위협할 수도 있다.

게다가 SK하이닉스가 지난해 10월 인텔의 낸드 사업부 인수를 발표하고 관련 절차를 진행하고 있어 이미 판도가 변화하고 있는 상황이다.

지난해 4분기 SK하이닉스와 인텔의 낸드플래시 시장 점유율은 각각 11.6%, 8.6%다.

미국 반도체 기업의 키옥시아 인수설에 국내 업계의 셈법은 복잡해졌다.

업계에서는 일단 현재 6강 체제에서 5강 체제로 재편되고 있는 글로벌 낸드플래시 시장에서 4강 체제가 형성된다면 통합에 따른 중복투자와 경쟁구도를 완화 효과 등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으로 보고 있다.

다만 키옥시아 인수설이 최근 미국과 중국의 반도체 패권 경쟁과 무관하지 않아 앞으로의 시장 전망이 불투명하다는 전망도 나온다.

일각에서는 키옥시아 가치가 300억달러에 달하는 만큼 이를 인수하기 위한 자금 조달이 현실적으로 어려울 수 있다는 분석도 있다.

일본 내부에서 반도체 산업 경쟁력 강화에 나서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는 것도 키옥시아 지분 거래에 걸림돌로 작용할 수 있다.

국내 업계는 자세한 언급은 피한 채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국내 한 반도체 업계 관계자는 “인수를 추진한다는 외신 보도와 IPO를 추진한다는 외신 보도가 나온 뒤 추가적인 내용이 나온 게 없다”며 “해당 기업들의 공식적인 입장도 나오지 않아 상황을 지켜봐야 할 것 같다”고 말을 아꼈다.
 

일본 욧카이치(Yokkaichi)에 들어설 키옥시아 공장 조감도.[사진=키옥시아 제공]

《 亚洲日报 》 所有作品受版权保护,未经授权,禁止转载。

相关新闻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