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최종 57.50%, 박형준 62.67%로 압승…與 참패

发稿时间 2021-04-08 08:39
오세훈, 서울 모든 지역구서 승리

[사진=연합뉴스]
 

‘미니 대선’으로 불린 4‧7 재‧보궐선거에서 오세훈‧박형준 국민의힘 후보가 압승을 거두면서 더불어민주당이 참패했다.

8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서울시장 보궐선거 개표가 100% 완료된 가운데 오 후보가 최종 57.50%를 득표해 서울시장으로 당선됐다.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39.18%를 얻었다. 두 후보 간 격차는 18.32%포인트다.

서울은 25개 지역구에서 모두 오 후보가 승리하면서 그야말로 압승했다. 특히, 분노의 투표로 불린 강남 3구에서 오 후보의 득표율이 높았다. 오 후보는 강남구에서 73.54%의 득표율을 얻어 박 후보(24.32%)의 3배 득표율을 기록했다. 이어 서초구(71.02%), 송파구(63.91%) 순이었다. 박영선 후보가 18대부터 20대까지 3선을 한 구로구에서도 오 후보가 53.21%의 득표율을 얻어 박 후보(43.73%)를 제쳤다.

이는 지난 2018년 6·13 지방선거 당시 서울시장 선거에서 민주당이 서초구를 제외한 24개 자치구에서 이긴 것과는 정반대다. 3년 사이 서울의 정치 지형이 완전히 뒤집힌 것이다.

부산시장의 경우 박형준 후보가 최종 62.67%의 득표율을 얻어 김영춘 후보(34.42%)를 더블스코어 가까이 앞섰다.

선거 초반부터 국민의힘이 두 자릿수 차이로 앞서가면서 서울과 부산 광역선거를 비롯한 전체 개표 집계는 오전 3시가 조금 넘어 완료됐다.

이번 재보선 투표율은 서울이 58.2%, 부산은 52.7%, 전체는 55.5%를 기록해 통상 재보선 투표율로 알려진 30~40%를 훌쩍 넘겼다. 또 광역단체장 재보선 투표율이 50%를 넘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 실패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태가 불거지면서 정권심판론이 크게 작용한 것으로 분석된다. 민주당 전임 시장들의 성추문이 보궐선거의 원인이 됐고, 문 정부의 부진한 경제‧민생 정책 등도 투표에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

한편 재보선이 치러진 나머지 선거구에서도 야권이 압승했다. 개표가 완료된 울산 남구청장(서동욱), 경남 의령군수(오태완) 보궐선거에서는 국민의힘 후보가 승리했다. 광역·기초의원 재보선에서도 국민의힘 후보가 12곳에서 당선됐다. 나머지 호남 4곳에서는 민주당 후보가, 경남 의령군의원 선거에선 무소속 후보가 각각 당선됐다.

《 亚洲日报 》 所有作品受版权保护,未经授权,禁止转载。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