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바이든, "상원서 '미국을 위한 반도체법' 곧 발의"...'美공급망 압박' 임박

发稿时间 2021-04-08 09:27
'미국 일자리 계획' 관련 초당적 정책 협력 과정 설명서 발언 '삼성·인텔 초청' 12일 백악관 반도체 회의 앞둔 상황서 이목
차량용 반도체 공급 '가뭄'에서 시작한 미국의 반도체 공급망 압박이 점차 가까워지고 있다. 미국 백악관이 상원에서 '미국을 위한' 반도체 공급망 구축과 관련한 법안 발의 시점이 임박했다는 발언을 내놓은 탓이다.

7일(현지시간) 로이터는 "미국 상원의회가 곧 미국의 반도체 공급망 구축과 관련한 법안을 발의할 것"이라고 관측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발언을 보도했다. 이날 미국 워싱턴DC 백악관에서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인프라(기반시설) 투자 계획'에 대한 의회의 협력을 촉구한 후 취재진과의 질의 과정에서 이와 같은 답변을 내놨다.
 

7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사진=UPI·연합뉴스]


한 취재진이 바이든 대통령이 앞선 코로나19 재정부양 법안 입법 과정에서 '초당적 협력주의' 원칙을 지키지 않은 것이 아니냐고 묻자, 그는 정책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야당과 정보를 충분히 공유하고 논의하는 것이 초당적인 협력 과정이라고 답했다.

이와 관련해 바이든 대통령은 현재 백악관이 정책을 추진하며 마지막 단계까지 야당과 협상하고 처리 과정을 논의하고 있다는 점을 설명하면서 '반도체 공급 부족' 현안을 예시로 들었다.

그는 "3~4주 전 초당파 의원들이 백악관에 찾아와 컴퓨터 칩(반도체)에 대해 이야기했다"면서 "우리(미국)는 우리의 공급망을 가져야 하며, (이를 위해) 우리는 함께 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어 "우리(백악관과 의회)는 이 문제에 몰두하고 있고(work on), 이에 따라 척 슈머 민주당 상원 원내대표와 미치 매코널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가 곧 관련 법안을 소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해 슈머 상원의원실과 매코널 상원의원실은 로이터의 논평 요청에 즉시 응하지 않았다.

다만, 로이터는 바이든 대통령이 지난 2월 24일 내린 100일 간의 공급망 재검토 행정명령에 따라 미국의 기업계와 연방정부가 반도체 공급망 구축과 관련한 각종 제안과 함께 기금을 모으고 있다고 지적했다.

매체에 따르면, 바이든 행정부가 미국의 반도체 공급망을 구축하기 위해 입법을 통해 마련하는 기금 규모는 370억 달러(약 41조5000억원) 수준이다.

아울러 백악관은 오는 12일 인텔과 삼성전자, 제너럴모터스(GM) 등 관련 업계 경영진을 초청해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브라이언 디스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의 주재로 '반도체 회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 亚洲日报 》 所有作品受版权保护,未经授权,禁止转载。

相关新闻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