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화페인트 '주가 9.39%↑'···리튬 배터리 관련 특허 소식에 '주목'

发稿时间 2021-04-08 10:02
도료 업체 ‘삼화페인트’ 주가가 급등세를 보이는 중이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8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코스피에 상장된 ‘삼화페인트’ 주가가 오전10시 기준 전일 대비 9.39%(1300원) 오른 1만51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전일 종가는 1만3850원이다.

전날 삼화페인트는 “플루오로설포닐기를 함유하는 카보네이트 화합물, 이의 제조방법 및 용도'의 국내 특허를 취득했다”고 공시를 통해 밝혔다.

삼화페인트는 새로운 구조의 리윰이온 전지 전해약 참가제 픞루오로셜포닐기를 함유하는 카보네이트 화합물을 개발했다.

리튬이온 이차전지는 휴대폰, 노트북과같은 전자기기나 전기자동차의 주 에너지원으로 관심을 받는 중이다. 삼화페인트는 “리튬이온 이차전지의 구조적인 대체 없이, 적은 양의 구성요소를 첨가해 성능 개선을 할 수 있는 경제적이고 효율적인 신규 화합물을 개발한 것으로 우수한 수명 및 저장 특성을 갖고 높은 충방전 효율을 나타낸다”고 설명했다.

한편 지난해 삼화페인트는 매출액 5517억원, 영업이익 150억원으로 흑자를 기록했다.

《 亚洲日报 》 所有作品受版权保护,未经授权,禁止转载。

相关新闻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