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찰청, LH 납품비리 의혹 관련 6곳 압수수색

发稿时间 2021-04-08 11:30
LH 전직 간부 소개로 특혜 의혹

경찰 압수수색.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 없음. [사진=연합뉴스]


경찰이 한국토지주택공사(LH) 납품 비리 의혹과 관련해 강제수사에 나섰다.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는 8일 오전 10시께부터 경상남도 진주시 LH 본사와 경기 화성·용인·남양주 등지에 있는 피의자 3명 주거지, 납품업체 등 6곳에서 압수수색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은 투기 관련 의혹 첩보를 수집하던 중 지난달 특정업체에 LH 건설자재 납품 특혜를 준 의혹을 새롭게 포착, 수사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LH 납품 비리와 관련해 경찰이 압수수색에 나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현재까지 입건된 피의자는 3명이며, LH 전직 간부 1명과 납품업체 대표 2명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전직 간부가 소개한 업체들에 LH가 건설자재 납품 과정에서 특혜를 준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압수수색을 통해 관련 자료와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하고, 납품 비리가 언제부터 어떤 규모로 이뤄졌는지 등 구체적인 경위를 파악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압수수색으로 확보한 자료를 분석하고 이후 관련자들을 불러 조사할 예정"이라며 "피의자 수가 얼마나 확대될지는 수사 상황을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 亚洲日报 》 所有作品受版权保护,未经授权,禁止转载。

相关新闻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