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인프라코어, 3월 韓·中·美 굴착기 월간 최다 판매기록 경신

发稿时间 2021-04-08 13:30
두산인프라코어가 지난달 한국, 중국, 북미 시장에서 월간 굴착기 판매량으로 사상 최대 기록을 세웠다.

두산인프라코어는 국내 시장에서 지난달 총 650대의 굴착기를 판매하며 창사 이래 최대 월 판매고를 올렸다고 8일 밝혔다. 종전 최고치는 올 1월 614대로 2개월 만에 기록을 경신하는 데 성공했다.

중국 시장에서는 지난달 총 4591대의 굴착기를 판매해 1994년 중국 진출 이래 최대 월간 판매 기록을 세웠다. 기존 최고 기록은 2010년 3월의 4273대였다. 중국에 진출한 해외기업(MNC) 중에서는 미국 캐터필러를 제치고 2월에 이어 지난달에도 판매량 1위를 달성했다.

북미 시장 역시 지난달 총 177대의 건설장비를 판매해 자체 기록을 세웠다. 2018년 밥캣으로부터 사업 이관 이후 두산인프라코어 북미법인(DINA) 체제에서 월간 최대 판매를 달성했다. 굴착기 판매량만으로도 DINA 출범 이후 최대다.

이들 시장뿐 아니라 유럽 및 신흥시장에서도 호실적을 달성했다. 유럽시장에서는 3월 한달 동안 총 484대의 건설장비를 판매했는데, 이는 2018년 두산인프라코어 유럽법인(DIEU) 출범 이래 역대 두 번째로 높은 판매량이다.

아시아, 중동, 아프리카 등 신흥시장 각국에서도 연초부터 220여대의 대규모 건설장비 납품계약을 따내며 순항하고 있다.

이는 글로벌 각국이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경기 부양책을 실시한 덕분으로 분석된다. 경기 부양책의 일환으로 광산 개발이 늘어나면서 건설장비 수요가 대폭 늘어났기 때문이다.

두산인프라코어 관계자는 "지역 맞춤형 제품 출시와 딜러 육성 및 대형 고객 확보에 공들인 점이 결실을 보이고 있다"며 "연초에 세운 연결기준 경영목표인 매출 9조원, 영업이익 7624억원을 무난히 달성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두산인프라코어의 초대형 80톤 굴착기 DX800LC-7.[사진=두산인프라코어 제공]

《 亚洲日报 》 所有作品受版权保护,未经授权,禁止转载。

相关新闻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