격랑 휩싸인 與 지도부 총사퇴···文도 '사면초가'

发稿时间 2021-04-09 03:00
김태년 "민심 겸허히 수용…선거결과 책임" 문 대통령 "국민 질책 엄중히 받아들인다" 7인 비대위 체제...비대위원장에 도종환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와 민주당 최고위원들이 8일 국회에서 4ㆍ7 재보궐선거 참패에 대한 책임을 지고 총사퇴하며 허리숙여 사과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4·7 재보궐선거에서 참패한 당·청이 격랑에 휩싸였다. 더불어민주당은 8일 격론 끝에 지도부 총사퇴 카드를 꺼냈다. 선거 패배 직후 침묵하던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국민의 질책을 엄중히 받아들인다"고 밝혔다.

여권발(發) 쇄신책 없이는 정권 재창출이 어렵다고 판단하고 특단의 대책을 내놓은 것으로 분석된다. 그러나 당내 쇄신론이 어디까지 발전할지 가늠하기 어려운 데다, 야권은 문 대통령 사과 직후 "내각 총사퇴를 단행하라"며 전선을 확대하면서 당·청을 벼랑 끝으로 내몰았다.

◆與 '원내대표·당대표' 경선 조기 실시

문 대통령은 이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을 통해 4·7 재·보선 관련 입장을 내고 "더욱 낮은 자세로, 보다 무거운 책임감으로 국정에 임하겠다"며 "코로나 극복, 경제 회복, 민생 안정, 부동산 부패 청산 등 국민의 절실한 요구를 실현하는 데 매진하겠다"고 했다.

김태년 민주당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도 같은 날 "저희의 부족함으로 국민에게 큰 실망을 드렸다. 민주당 지도부는 이번 선거 결과에 책임을 지고 전원 사퇴한다"고 했다. 이로써 김 직무대행은 임기를 1년 4개월 남기고 일괄 퇴진하게 됐다.

지도부 전원이 자리에서 물러나면서 민주당은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전환했다. 재·보선 참패로 혼란에 빠진 민주당은 선거 후폭풍을 빠르게 수습하기 위해 전당대회와 원내대표 선거도 예정보다 앞당겨 시행한다. 원내대표 선거는 오는 16일, 전당대회는 다음달 2일로 예정돼 있다.

최인호 민주당 수석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철저한 성찰과 혁신을 위해 결단한 지도부 총사퇴의 진정성을 살리기 위해, 최대한 신속하게 전당대회와 원내대표 선거를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안방 내준 與 결국 비대위 체제

비대위원장은 3선의 도종환 의원이 맡는다. 최 수석 대변인은 "사회·문화·교육 분야의 상임위원장 대표 격으로 가장 적임자라고 판단됐다"며 "새 원내대표가 선출되면 원내대표가 비대위원장을 맡고 도 의원은 비대위원으로 활동하게 된다"고 했다. 아울러 민홍철·이학영·도종환·신현영·오영환 의원, 김영진 원내수석부대표, 박정현 대전대덕구청장 등 7명이 비대위를 운영한다.

전당대회는 다음달 초 열릴 예정이다. 최 수석 대변인은 "애초 알려진 5월 9일에 전당대회를 개최하는 것에 많은 공감이 있었으나 하루라도 빨리 변화와 혁신, 성찰을 위한 새 지도부를 구성하기 위해 최대한 당겼다"며 "당헌·당규상 가장 신속하게 잡은 날짜가 5월 2일"이라고 했다.

전당대회 준비위원회는 변재일 의원이 위원장을, 전혜숙·박완주 의원 등 총 19명이 부위원장을 맡는다. 중앙당 선거관리위원회 위원장은 이상민 의원, 부위원장은 김철민·송옥주 의원 등을 선임하기로 했다.

다만 궐위 상태가 된 최고위원을 어떻게 선출할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최 수석 대변인은 "최고위원 선출은 전당대회에서도 할 수 있고, 중앙위에서도 할 수 있다"며 "비대위에서 선출방식을 정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 亚洲日报 》 所有作品受版权保护,未经授权,禁止转载。

相关新闻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