벽산, 그라스울 7만톤 이상 추가 증설...무기단열재 시장 선점 나서

发稿时间 2021-04-08 14:00
종합건축자재기업 벽산이 무기단열재 그라스울에 대한 대규모 추가 생산설비 증설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벽산은 무기단열재를 공급 안정화를 위해 7만톤(t) 이상 규모의 추가 증설을 목표로 설비 투자를 추진하고 있다고 8일 밝혔다.

그라스울에 대한 추가적인 증설이 완료되면 벽산은 그라스울 14만t, 미네랄울 6만t의 생산능력을 갖추게 된다.

올해 연말부터 건축물 마감재와 단열재의 화재 안전기준을 대폭 강화하는 건축법이 개정됨에 따라 그라스울과 미네랄울과 같은 불연 단열재 시장의 급속한 성장이 예측된다.

이러한 가운데 벽산은 오는 7월 본격 가동을 목표로 영동공장의 미네랄울 2호기 증설을 진행하는 한편 익산공장 그라스울의 2호기 생산라인 증설 이후 오는 5월 여주공장 그라스울 1호기 리빌딩을 완료했다. 이를 통해 연간 13만t의 무기단열재 생산능력을 갖췄다.

김성식 벽산 대표는 "그동안 지속적인 연구개발과 설비 투자를 준비해온 벽산은 급변하는 시장 상황에 보다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다시 한번 추가적인 증설을 결정하게 됐다"며 "무기단열재 시장은 화재 안전이라는 기준을 넘어 그린 리모델링, 제로에너지 시장까지 더욱 폭넓은 영역으로 발전하고 있으며 벽산은 그 흐름의 중심에서 언제나 한발 앞서 나아가겠다"고 말했다.
 

벽산이 생산한 그라스울 제폼. [사진=벽산 제공]

《 亚洲日报 》 所有作品受版权保护,未经授权,禁止转载。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