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적자 수소충전소에 평균 1.1억 구입비 지원

发稿时间 2021-04-09 07:35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정부가 적자가 발생한 수소충전소에 평균 1억1000만원의 구입비를 지원한다. 
 
환경부는 수소충전소 운영 여건을 개선하기 위해 지난해 적자가 발생한 수소충전소 12곳에 수소연료구입비를 처음으로 지원한다고 9일 밝혔다.

이번 수소연료구입비 지원 대상은 2019년 이전에 구축된 수소충전소로, 지난해 운영 결과 적자가 발생한 곳이다. 연구용이나 대기업·공공기관에서 직접 운영하는 곳은 제외했다.

지원을 받는 수소충전소는 1곳당 평균 약 1억1000만원(총 13억7000억원)의 수소연료 구입비를 지원받는다.

정부가 수소연료 구입비를 지원하는 것은 수소충전소를 운영할 때 적자가 발생하는 가장 큰 요인이기 때문이다. 상‧하한 기준을 정해 적정 수준으로 지원하기로 했다.

지원 금액은 ‘수소연료 판매량×지원 단가’로 계산하고, 지원 단가는 수소연료 구입단가와 사업자가 손익분기점을 달성할 수 있는 수준의 기준단가 간 차액의 70%로 산정한다.

지원액은 총 적자의 80%를 넘지 않도록 조정했다. 이는 사업자의 운영 개선 노력을 유도하기 위한 것이다. 다만, 적자액이 크지만 수소 판매량이 적어 지원액이 7000만원 이하인 충전소는 7000만원을 지원한다. 이 경우에도 지원액은 총 적자의 80%을 넘지 못한다.

한편, 환경부는 탄소중립 달성과 수소경제 핵심 사업인 수소차 보급 여건을 개선하기 위해 수소충전소 구축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다.

수소충전소 운영이 조기에 안정될 수 있도록 이번 지원사업에 선정되지 못한 수소충전소도 지원받을 수 있도록 관련 지원제도를 적극적으로 검토할 예정이다.

김승희 환경부 대기환경정책관은 "이번 수소충전소 연료구입비 지원이 수소충전소 운영사업자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라며 "수소충전소 운영사업자와 지속적으로 소통해 현장의 어려움 등을 해소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亚洲日报 》 所有作品受版权保护,未经授权,禁止转载。

相关新闻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