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신규 확진 215명…"4차 대유행 위험 큰 상황"

发稿时间 2021-04-09 14:20
이틀 연속 200명대… "4차 유행으로 진입 위험 커진 엄중한 상황"

박유미 시민건강국장. [사진=서울시 유튜브 캡쳐]


서울지역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이틀 연속 200명을 넘기며 서울시가 4차 대유행 위험을 경고했다.

9일 서울시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으로 서울 지역 코로나19 확진자는 전날 0시보다 215명 증가한 3만3656명으로 나타났다.

이에 박유미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서울시 신규 확진자가 연일 200명대로 발생하며, 4차 유행으로 진입 위험이 커진 엄중한 상황"이라며 "시민들은 모임, 외출, 여행을 최대한 자제하시고, 대인 접촉을 최소화해 주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앞서 서울 일일 확진자는 지난달 100명대 수준에서 등락하는 모습이었지만 지난 7일부터는 200명을 넘긴 상황이다.

주요 집단감염은 서초구 소재 실내체육시설 관련 8명, 관악구 소재 대학교 관련 7명, 동대문구 소재 음식점 관련 6명, 중랑구 소재 공공기관 관련 3명, 성북구 소재 사우나 관련(2021년 4월) 3명, 서초구 소재 공유오피스 관련 3명 등이다.

한편 서울시는 이날 0시 기준 17만 1379명에게 1차 접종을 했다. 지난 1일부터 시행한 75세 이상 어르신 대상 접종은 1만5016건 이뤄졌다.

예방접종 후 이상반응 의심신고 사례 누적건수는 총 1749건으로, 접종자의 0.9%에 해당한다. 이상반응 신고사례 중 99.2%가 구토, 발열, 메스꺼움 등 경증사례였다.

《 亚洲日报 》 所有作品受版权保护,未经授权,禁止转载。

相关新闻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