① “우리 없이 네이버클라우드 없다…‘온라인개학’ 때 보람느껴”

发稿时间 2021-05-04 08:00
좌승룡 클라우드네트워크플랫폼팀리더 인터뷰 "말 통하는 서비스가 강점…속도·질 개선 노력" VPC 서비스, 금융·민간 이어 공공·글로벌 확장 "올해 녹화→라이브로 바뀌는 영상 수업 대응" 고대안암병원 의료 클라우드 도입사례 자부심

좌승룡 네이버클라우드 클라우드네트워크플랫폼팀 리더 [사진=네이버클라우드 제공]


네이버클라우드가 아시아 1위·세계 5위 목표 달성을 위해 네트워크플랫폼 역량 강화에 나섰다. 퍼블릭클라우드를 전용 자원처럼 제공하는 '가상프라이빗클라우드(VPC)' 서비스를 국내·외로 확대한다. 네트워크 설계·운영 업무의 최근 성과와 주요 계획을 듣기 위해 부서를 이끄는 좌승룡 클라우드네트워크플랫폼팀 리더를 인터뷰했다. 다음은 일문일답.

Q. 부서 역할과 업무를 소개해 달라.

"클라우드 인프라가 있을 때 거기 접속하려면 네트워크플랫폼이라는 인프라가 있어야 한다. 우리는 그걸 제공하는 역할을 한다. 사용자들이 클라우드 인프라에 가상머신(VM·Virtual Machine)을 만들거나 베어메탈(서버) 자원을 만들고 이 상품을 이용해 그들의 서비스를 만들 때 필요한 기반 작업을 모두 우리가 한다. 인터넷으로 접속하는 것, 가상사설망(VPN·Virtual Private Network)이나 전용 회선을 통해 프라이빗한 환경을 제공하는 것, 그에 필요한 보안 요소를 적용하는 것까지. 우리의 역할이 없이는 클라우드 인프라를 아예 이용할 수 없게 된다."

Q. 클라우드 사용자들과의 접점이 많지 않을 것 같다.

"우리는 네이버클라우드를 사용하는 고객들의 문의나 클레임에 직접 대응한다. 고객 대응을 위한 별도 부서 담당자가 아니라 네이버클라우드의 세부 기능, 인프라, 서비스를 만드는 분들이 움직이는 것이다. 외국의 클라우드서비스사업자(CSP)들과는 다른 방식이다. 이런 업무 구조와 우리와 고객의 언어가 통한다는 점이 서비스상의 강점이 된다. 고객들이 제공사로부터 훨씬 양질의 답을 빠르게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우리는 대응의 속도와 질을 더 높이려고 노력하고 있다. 여타 CSP는 사용자 문의 후 답변이 나오기까지 꽤 시간이 걸리고 답변의 질도 기대에 못 미친다는 지적이 있다."

Q. 네트워크 운영 쪽에 주력하나.

"개발보다는 운영 쪽에 더 비중을 두고 있는 게 맞다. 다만 운영 담당자가 네트워크에 필요한 것이 뭔지 가장 잘 알기 때문에, 상황에 따라선 개발까지 함께 하는 경우가 많다. 예를 들어 네이버클라우드의 '클라우드 커넥트(Cloud Connect)' 서비스가 있다. 인터넷프로토콜(IP·Internet Protocol)을 보호하는 'IPSec'을 활용해 VPN을 구성하는 IPSec VPN 기술로 네이버클라우드플랫폼이 제공하는 서비스다. 흔히 일반 데이터센터 호스팅 사업자들의 '전용회선'이라 불리는 상품에 해당한다. 일반 기업의 내부 전산망과 네이버클라우드의 인프라를 (인터넷을 거치지 않고) 직접 연결하는 서비스다."

Q. 업무의 중요성을 실감한 계기는.

"작년 코로나19 확산 사태로 교육이 완전 비대면으로 바뀐 시점이 있었다. 학생들이 쓰는 온라인 교육시스템이 내부적으로 수천명 규모를 전제로 구축된 소규모 시스템이었는데, 갑자기 전국 초·중·고 학생들을 다 수용해야 하는 상황이 됐다. 전통적인 인프라 제공 방식으로 이미 구축된 시스템의 서버를 증설하려고 했다면 6개월에서 1년 정도 걸렸다. 네이버클라우드는 거의 1개월이라는 짧은 시간에 그 작업을 끝냈다. 서버가 증설되면 당연히 늘어난 사용자들이 발생시키는 트래픽을 소화할 수 있도록 네트워크도 증설이 필요한데 우리가 그 부분을 지원했다."

Q. 그 '온라인 개학' 이후 상황은.

"초반 론칭할 때 약간 문제가 있었지만 지금은 운영을 안정적으로 수행하고 있다. 올해 그런 기회가 더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이전 서비스는 (수업이) 녹화영상 기반으로 제공되는 서비스였는데 이제 온라인 (실시간) 화상 기반으로 진행되고 있다. 우리는 코로나 상황이 지속될 것을 예상하고 그에 상응해 필요한 네트워크 인프라 관련 지원업무를 준비·대응해 나가고 있다. 교육 분야 외에도, 고려대의료원 안암병원에서 정밀의료병원정보시스템(P-HIS) 사업에 우리 인프라를 도입해서 지난달 공식 운영하기 시작했다. 상대적으로 보수적인 의료기관에서 우리 인프라를 쓴 사례에 자부심을 갖게 됐다."

Q. 올해 부서 운영 주안점은.

"재작년 금융 고객사 대상으로 VPC 환경을 처음 출시했고 작년 일반 기업용으로 출시했다. 올해 공공기관용도 출시하기 위해 준비 중이고, 글로벌 출시도 검토하고 있다. VPC가 아닌 일반 서비스 환경을 '클래식 인프라'라고 부르고 있는데, 둘이 구조적으로 차이가 있는 환경이다. VPC를 출시하고 확산시키는 동시에 클래식 인프라 역시 문제 없이 제공하고, 이 쪽도 더 고도화·안정화해야 한다는 과제가 있다. 양쪽 다 증설되는 용량과 추가되는 신기능·신규상품을 네트워크 수준에서 지원해야 하기 때문이다. 클라우드커넥트의 불편 사항을 사용자 친화적으로 개선하려는 계획도 있다."

Q. 사고가 없는 게 중요하지 않나.

"그건 상시 목표다. 기본적으로 대역폭 수준의 문제가 없도록 하고 있고, 네트워크 접속품질 모니터링과 빠른 이슈 대응을 위한 고도화에 힘을 쏟고 있다. 인프라 확장 속도가 어마어마해서 자칫 내달리기만 할 수 있는데, 중간중간 챙겨봐야 할 것이 있다. 증설이 잘 됐는지, 이중화에 문제가 없는지, 오류 요소가 없는지, 있다면 구성 변경 작업을 해줘야 한다. 운영장비의 운영체제(OS)에 제조사 기술지원 수명주기 만료 시점이 도래했거나, 버그가 있다면, 교체나 정기 패치 등 작업도 수행해야 한다. 점검과 변경을 안 할 수는 없고, 네트워크에 작업영향도를 최소화하는 조치와 사전 검증을 수행하고 있다."

《 亚洲日报 》 所有作品受版权保护,未经授权,禁止转载。

相关新闻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