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일자리는 기업이 만드는 것...통 크게 공개채용 나서달라"

发稿时间 2021-05-04 10:30
"청년직업교육은 추경을 해서라도 재원 확보하겠다"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사진=연합뉴스]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4일 중소기업중앙회와 한국경영자총협회를 차례로 방문해 청년 일자리 확대를 요청하며 불필요한 규제개혁을 과감히 추진하겠다고 약속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영등포구에 있는 중소기업중앙회를 찾아 "1분기 우리나라 GDP가 코로나 이전을 회복했다. 경제 규모 10위권 내 선진국 가운데 회복속도가 가장 빠른 편"이라면서도 "여전히 중소상공인들이 어렵다는 것을 알고 있다. 특히 도소매업, 숙박음식업 등 대면 서비스업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재난지원금과 병행해 손실보상, 이익공유, 사회연대기금 등 상생연대 3법을 추진해왔다"며 "5월 국회 통과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이 전 대표는 "당과 정부는 기업에 필요한 인재를 공급하기 위해 국가적 차원의 특별직업교육 프로그램을 가동하고, 기업이 투자하는 직업교육에도 대대적으로 투자할 계획"이라며 더 많은 청년 일자리를 마련해달라고 요청했다.

또 "청년직업교육은 추경을 해서라도 재원을 확보하겠다. 청년고용 기업에 대한 인센티브를 2배로 확대할 것"이라며 "청년 PPP제도(근로자 급여보호프로그램) 도입도 검토하겠다"고 했다. PPP제도는 중소기업이 고용을 유지하고 대출금액의 일정 비율을 급여에 사용하는 등 정해진 기준을 충족할 경우, 채무상환을 감면해주는 제도다.

이어 서울 마포구에 있는 한국경영자총협회에 방문한 이 전 대표는 "정부가 일자리 창출에 고심하고 있지만 좋은 일자리, 오래 가는 일자리는 기업들이 만들어 줘야 한다"며 "기업들이 통크게 대규모 공개채용에 나서주기를 부탁드린다"고 했다.

그러면서 "당과 정부는 기업에 필요한 인재를 공급하기 위해 국가적 차원의 특별직업교육 프로그램을 가동하고 기업이 투자하는 직업교육에도 대대적으로 투자할 계획"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청년직업교육은 추경을 해서라도 재원을 확보하겠다. 기업들의 신규 채용을 지원하기 위해 청년고용 기업에 대한 인센티브를 2배로 확대하겠다"고 했다.

또 "민간 일자리 창출을 위해서는 규제개혁도 필요하다"며 "규제개혁 법안 중 경제계에서 통과 요청한 법안부터 우선 추진하고 장기적인 인재육성교육시스템 구축에도 노력하겠다"고 했다.

《 亚洲日报 》 所有作品受版权保护,未经授权,禁止转载。

相关新闻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