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EV6, 유럽서도 대박 조짐…사전예약 7300대 돌파

发稿时间 2021-05-05 10:14
구매 문의 2만6000건 달해
기아의 첫 전용 전기차 'EV6'가 유럽에서도 주목받고 있다.

5일 업계에 따르면 EV6는 독일, 영국, 프랑스, 스페인, 이탈리아 등 주요국에서 사전 예약 대수가 7300대를 넘어섰다. 또한 사전 예약뿐만 아니라 구매 문의도 2만6000여 건 이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기아의 올해 EV6 해외 판매 목표가 1만7000대인 점을 감안하면 실제 판매에서는 목표치를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지난 3월 공개된 EV6는 국내에서도 사전예약 첫날에만 2만1016대를 기록했다. 기아는 EV6를 올해 하반기 국내와 유럽 시장 출시하고 글로벌 시장에 순차적으로 출시할 예정이다.

기아는 올해 하반기 EV6의 스탠다드, 롱레인지, GT-라인(Line) 모델을 출시하고 내년 하반기에는 고성능 버전인 GT 모델을 출시해 총 4가지 라인업으로 운영할 예정이다.

롱 레인지 모델의 경우 77.4㎾h 배터리 장착으로 1회 충전 시 국내 환경부 인증 기준 방식으로 최대 450㎞ 이상 주행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2WD, 19인치 휠, 기아 예상치 기준)

한편 기아는 지난달 1분기 컨퍼런스콜을 통해 EV6의 핵심 생산기지는 한국으로 두고, 해외에서 수요가 증가하면 현지 생산도 고려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기아 'EV6'. [사진=기아 제공]


 

《 亚洲日报 》 所有作品受版权保护,未经授权,禁止转载。

相关新闻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