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방역마스크 긴급 지원

发稿时间 2021-05-05 21:48

4일 서울 중구 우리은행 본점에서 진행된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장애인 마스크 지원사업’ 기부금 전달식에서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오른쪽)과 최공열 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 상임대표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우리금융 제공]

우리금융지주는 방역 취약계층에게 마스크 18만장을 긴급 지원한다고 5일 밝혔다.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은 지난 4일 최공열 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 상임대표에게 이번 방역마스크 제작 지원을 위한 총 1억원의 기부금을 전달했다.

이번 마스크 지원사업은 지역사회의 감염병 확산을 방지하고, 코로나19에 노출된 취약계층의 안전을 우선 확보하기 위해 마련됐다.

지원대상은 코로나19 지원이 시급한 장애인과 장애인 복지시설 종사자이며, 방역마스크에는 코로나19를 함께 극복해 나가자는 메시지가 표기될 예정이다.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은 “이번 마스크 지원사업을 통해 코로나19에 취약한 장애인 및 관련시설 종사자들의 감염병을 예방하고, 코로나19 위기를 함께 극복해 나가는 데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한 다양한 취약계층 지원사업으로 ESG경영 실천에 적극 동참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우리금융그룹은 지난해에도 코로나19 감염에 취약한 아동 및 노인 복지시설에 1억원 상당의 감염예방키트를 전달한 바 있다.

또한, 대구·경북지역 코로나19 대규모 확산에 따라 고위험군 아동 생활시설에 2억원 상당의 방역물품과 3억원 상당의 식료품도 지원했으며, 대구 지역 의료진을 위한 총 1만6000개의 수제 도시락을 제공하는 등 방역 취약계층을 위한 사회공헌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 亚洲日报 》 所有作品受版权保护,未经授权,禁止转载。

相关新闻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