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미성년 주주 11만명…2년새 10배 증가

发稿时间 2021-05-05 13:54
주주 비율 1%대→5%대로

사진=장은영 기자


삼성전자 주식을 보유한 미성년 주주 수가 최근 2년간 10배 가까이 증가했다. 액면분할에 따른 접근성 증가와 더불어 동학개미운동 영향으로 풀이된다.

5일 한국예탁결제원 증권정보포털 세이브로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삼성전자의 20대 미만 주주는 11만5083명으로 나타났다. 전체 주주인 215만4081명 대비 5.34%에 이르는 규모다. 이들이 보유한 주식은 총 588만2569주로 발행 주식의 0.1% 수준이다.

삼성전자 미성년 주주는 2016년 말 1290명에서 주식 액면분할을 단행한 2018년 1만521명으로 10배 이상 증가한 데 이어 2년 새 또 10배 가까이 늘어났다.

작년말 기준 미성년 주주가 1인당 보유한 삼성전자 주식은 평균 51주다. 이를 지난 4일 종가 8만2600원을 대입하면 총 421만2600원어치다.

올해 코스피지수가 3200포인트를 돌파하는 등 강세를 이어간 만큼 삼성전자 주식을 보유한 미성년 투자자들의 수도 더 늘었을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삼성전자에 대한 금융투자업계의 긍정적 전망이 이어지고 있는 만큼 교육 및 자산증식을 목적으로 삼성전자 주식을 매입하는 미성년 투자자들의 수는 더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최도연 심한금융투자 연구원은 “단기적으로 비메모리 공급부족에 의한 세트 생산 차질이 실적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불안감이 주가 상승 시점을 늦추고 있다”면서 “하지만 유례 없는 반도체 공급부족에서, 전방 업체들은 반도체 재고를 줄이기보다 오히려 선제적으로 축적할 것으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이어 “반도체 업황 고점에 대한 우려는 시기상조며 단기 우려도 시장에서 이미 상당 부분 소화됐다”면서 “매크로 충격 구간을 제외하면, 삼성전자 주가가 추세적으로 하락한 적이 없다. 바닥을 확인한 후 강한 주가 랠리를 예상한다”라고 덧붙였다.
 

《 亚洲日报 》 所有作品受版权保护,未经授权,禁止转载。

相关新闻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