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지 병원도 못가는 '인도 코로나 확진 교민'…정부 '확진자 대책은 없어'

发稿时间 2021-05-07 08:44
미확진자는 귀국, 확진자는 '현지치료'가 원칙,...하지만 인도는 병상 태부족 현지 공관, 교민 기업관계자 등과 합심. 악전고투 중

인도 교민 172명이 지난 5일 특별 항공편 통해 귀국했다.[사진=연합뉴스]

인도 내 일일 코로나 확진자 수가 40만명을 치솟는 가운데 코로나 양성을 판정받은 현지 한국 교민의 안전과 건강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인도 내 한국인 확진자들이 현지 병상 부족으로 입원조차 하지 못하는 경우가 발생하고 있다.

지난 4일 이재웅 외교부 부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대사관 및 총영사관에서 파악하고 있는 인도 체류 재외국민 코로나 확진 현황은 3일 오후 9시 기준 148명"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실제 확진자 수는 이를 넘어설 가능성이 높다. 조상현 인도 첸나이 한인회장은 6일 아주경제와의 통화에서 "한인회에서도 구체적인 확진자 수치를 파악할 수 없다"며 "지금 알려진 숫자는 환자의 상황이 심각하니 알린 경우고, 정서 상 주위에 밝히지 않으려는 경우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더욱 심각한 문제는 코로나에 감염된 교민들이 현지 병상 부족으로 제대로 된 치료를 받지 못한다는 점이다. 조 첸나이 한인회장은 "병상이 부족해 병원에 가지 못하는 경우가 꽤 된다"며 "한인회에서는 산소호흡기를 제공하는 등"의 노력을 이어가고 있다고 말했다.

현재 인도 병원의 중환자실은 포화상태이며 열악한 병원 시설에서 감염 상태가 악화될 것을 우려해 병원을 기피하는 교민도 존재한다. 현지 의료시스템을 받지 못하는 한국 교민은 부득이 머무는 숙소에서 자가치료를 해야 한다.

아주경제 취재 결과 현재 인도 한국 영사관 직원 중에도 확진자가 다수 발생했다. 다행히 발병하지 않은 소수의 인력으로 교민 전체의 건강을 책임지고 있는 상황이다. 심지어 코로나 확진을 받은 직원이 교민 감염자를 돌보는 등 악전고투 중이다. 열악한 상황 속에서 인도 현지외교 공관과 한인회, 한국 기업은 네트워크를 구축해 산소호흡기와 약품 등을 마련, 전달하는 데 전력을 다하고 있다.  

인도 내 코로나 확진자가 급증하자 한국 정부는 지난 5일 특별 항공편을 통해 인도 교민들 173명을 귀국시켰다. 하지만 현재 특별 항공기는 코로나 음성 판정을 받은 사람들만 탑승이 가능하다.

외교부는 아주경제와의 통화에서 감염된 교민이 발생할 경우 "원칙은 현지 지역 내에서 치료"라며 현재 정부 차원에서 코로나 응급 환자를 귀국시키는 대책은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외교부는 "개인 차원에서 에어앰뷸런스(Air Ambulance)를 타는 것이 현재로서 유일한 방법"이라고 설명했다.

에어앰뷸런스는 민간 기관에서 운영하는 응급 항공 서비스로 위중한 상태에 처한 환자를 치료 가능한 국가로 이동시킨다. 하지만 인도에서 한국으로 운영하는 에어앰뷸런스의 비용은 1~2억에 달해 중소기업에 다니는 생계형 이민자 등 사정이 열악한 교민에게는 막중한 부담이 될 수밖에 없다. 또한 에어엠뷸런스는 사용자가 신청하는 대로 띄울 수 있는 것이 아니라 현지 의료진과 항공 운영사가 환자의 위중함을 판단해 운행이 결정된다.

대한예수교장로회총회(예장합동) 선교회에서 위기관리원을 맡고 있는 김정한 선교사는 "지금까지 해외에서 선교사가 코로나에 감염된 경우 현재 대사관, 영사관과 한인회가 잘 협력해왔다"며 코로나 감염 교민에 대한 정부의 대응은 문제가 없었다고 평가했다. 그러나 "현재 인도의 상황은 워낙 심각해 정부도 손을 대지 못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달 30일 강호봉 재인도 한인회 회장은 KBS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 "포터블 음압병실을 대사관에 지어서 한국 분들을 파견해 관리할 것"과 "에어앰뷸런스 기능을 가진 비행기를 띄워서 환자를 한국 데려가서 치료"하는 등 인도 교민 감염자에 대한 정부의 적극적인 조치를 요청했다.

《 亚洲日报 》 所有作品受版权保护,未经授权,禁止转载。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