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대선 싱크탱크 '연대와 공생' 출범..."추월의 시대로 가려면 정부조직 개편해야"

发稿时间 2021-05-10 19:04
"국민 삶에 정책적 응답할 것…출마 선언 날짜 미정"

10일 서울 용산구 백범기념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 싱크탱크 '연대와 공생' 주최 국정 비전 제안 심포지엄에서 민주당 송영길 대표(오른쪽)와 이낙연 전 대표가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여당의 대권 주자인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10일 대선 정책 준비를 위한 싱크탱크를 출범시켰다. 이 자리에서 이 전 대표는 차기 정부 비전을 밝히는 등 대선 레이스를 본격화하며 공약 준비에 들어갔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연대와 공생' 주최 심포지엄 축사에서 "지금은 '불안의 시대'다. 미래에 대한 불안은 국가와 사회에 대한 믿음을 무너뜨린다"며 "이런 시대 국가의 역할은 무엇인가. 그에 대한 저의 대답이 '내 삶을 지켜주는 나라'다. 국가가 개개인의 삶을 지켜드려야 한다"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포스트 코로나19 시대에 대비한 '내 삶을 지켜주는 나라'를 핵심 기조로 내세웠다. 이 전 대표는 "'추격의 시대'를 끝내고 '추월의 시대'로 가려면 정부조직의 과감한 개편이 필요하다"며 '포용적 책임 정부'와 '혁신적 선도국가'를 제시했다.

포용적 책임 정부 관련해 이 전 대표는 "포용이란 소득뿐 아니라 삶에 필요한 모든 부문을 보호해 공동체 구성원 모두가 함께 살도록 하는 것"이라며 "책임이란 국민에 대한 정부의 책임이다. 두터운 사회 복지를 통해 기본적인 기회의 평등을 보장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혁신적 선도국가에 대해선 "민주주의의 미래, 산업구조의 전환, 문화적 가치에서 다른 나라의 모범이 되는 나라"라며 "모범을 통해 세계에 선한 영향력을 행사함으로써 앞장서서 국제 질서를 이끌어가는 나라"라고 했다.

구체적으로는 △주택지역개발부 신설 △기후에너지부 신설 △지식재산처 신설 및 대통령 직속 국가지식재산위원회 강화 △통계청 강화 및 미래전략데이터처 신설 등을 제안했다.

이 전 대표는 행사 이후 기자들과 만나 차기 대권 행보에 대해 "우리 생활의 변화에 따른 정책의 과제가 있을 것이다. 예컨대 청년층의 좌절에 대해 응답을 했었다"며 "그런 식으로 우리 정책이 미처 따라잡지 못한 국민 삶의 변화를 좇아가면서 새로운 과제에 대한 정책적 응답을 드리고자 한다"고 답했다. 다만 대권 출마 공식 선언 일정에 대해선 "아직 날짜를 정하진 않았다"며 말을 아꼈다.

한편 이날 행사에는 송영길 민주당 대표를 비롯해 전혜숙·강병원·백혜련 최고위원 등 당 지도부와 김진표·이상민·홍영표·박광온·박완주·양향자·윤영찬 의원 등 현역의원 40여 명이 참석했다.

《 亚洲日报 》 所有作品受版权保护,未经授权,禁止转载。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