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공급, 청년정책에 방점...서울시, 조직개편안 시의회 제출

发稿时间 2021-05-17 07:56
서울시 '제38대 서울시정 조직개편안' 17일 시의회 제출…의회 심의 일정 협의

[사진=오세훈 시장이 지난달 동대문 DDP에서 열린 서울시장 취임식에서 시정운영 방향을 말하고 있는 모습. 아주경제 DB]



서울시가 오세훈 서울시장의 핵심 과제와 실행력을 높이기 위한 조직개편안을 17일 시의회에 제출한다.

이번 조직개편은 주택공급과 청년정책에 방점이 찍혔다. 아울러 박원순 전 서울시장 시절 힘이 실렸던 도시재생실과 서울민주주의위원회 등은 새로운 조직으로 통폐합된다.

이날 서울시가 제출할 조직개편안에 따르면 오 시장은 우선 주택공급 담당조직을 주택건축본부에서 주택정책실로 격상한다.

기존 주택기획관을 주택공급기획관으로 재편하고, 도시계획국에서 맡았던 아파트 지구단위계획 수립 기능을 주택정책실로 이관해 재건축 활성화를 추진한다.

도시계획과 내에 팀 단위로 운영 중인 도시계획상임기획단은 도시계획지원과로 재편해 도시·건축 관련 위원회 지원과 전문적인 검토 기능을 강화한다. 도시계획 규제를 개선해 효율적인 도시계획이 이뤄지도록 한다는 목표다.

오 시장의 주요 공약사항이었던 '청년서울' 정책을 위해 기존 청년청은 신설된 미래청년기획단으로 격상된다.

기존에 과 수준 단위로 있던 청년청이 국 단위로 격상된 조직이다. 일자리·주거 등 흩어져 있는 청년정책을 총괄 조정하는 역할을 맡게 된다.


미래청년기획단은 서울의 미래 먹거리 창출을 위한 경제 조직으로 창업정책과를 신설하고, 경제정책실 내 거점성장추진단을 신성장산업기획관으로 재편해 바이오·인공지능(AI) 등 신성장 산업 구심점이 되게 한다.

기존 도시재생실 기능은 균형발전본부로 흡수 통합된다. 새로 신설된 조직이다. 재생정책과는 균형발전정책과로 재편돼 강남북 균형발전프로젝트를 총괄하고, 역사도심재생과는 도심권사업과로 바뀌어 역사도심재생 사업과 도심 내 각종 거점개발 사업을 병행한다.

아울러 지역발전본부의 기능은 동남·동북·서부권사업과로 나눠 권역별 개발사업을 책임지고 수행하도록 한다.

시민단체들이 주축이 된 서울민주주의위원회와 서울혁신기획관 기능은 신설시민협력국에 통폐합된다. 합의제 행정기구인 서울민주주의위원회는 7월 24일 기한이 끝나면 자문기구로 전환한다. 서울민주주의담당관과 전환도시담당관의 행복증진 업무는 신설 시민참여과가 맡는다.

또 노동민생정책관은 공정상생정책관으로, 제로페이담당관은 소상공인플랫폼담당관으로 각각 개편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백신접종·병상배정·선별검사 등을 담당하는 코로나19대응지원반은 코로나19대응지원과로 격상한다. 7월 이후 접종 확대에 대비해 보건의료정책과에 백신접종지원팀도 신설됐다.

이번 개편안은 시의회 심의·의결에서 통과돼야 실행 가능하다. 시는 올해 7월 조직 개편이 단행될 수 있도록 시의회와 협의 중이다.

오 시장은 "조직개편을 통해 주택공급·청년지원·균형발전·도시경쟁력 강화 등 핵심 과제를 실현할 수 있는 동력을 마련하고자 했다"며 "개편되는 조직을 통해 시 핵심사업은 물론 2030 청년세대와 모든 시민들이 희망을 가질 수 있는 서울, 미래를 준비하며 다시 뛰는 서울의 기틀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 亚洲日报 》 所有作品受版权保护,未经授权,禁止转载。

相关新闻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