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리아·맥도날드·버거킹·KFC, 매장 보다 배달 시 더 비싸다

发稿时间 2021-05-19 12:00
햄버거세트 많게는 1200원 더 비싸 최소금액 주문 시 버거킹 3100원까지 차이 '배달료 0원' 표시해 소비자 오인시켜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음식 배달서비스 이용이 증가한 가운데 일부 햄버거 프랜차이즈의 경우 동일 제품임에도 배달 시 제품가격이 매장가격보다 더 비싼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한국소비자원이 중 5개 햄버거 프랜차이즈의 제품가격을 조사한 결과, 맘스터치를 제외한 4개 업체(롯데리아·맥도날드·버거킹·KFC)의 모든 제품이 배달주문과 매장구입 간 가격에 차이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롯데리아·맥도날드·버거킹·KFC는 모두 배달주문 시 매장가격에 비해 햄버거 세트는 1000원~1200원, 햄버거 단품은 700원~900원, 사이드 메뉴는 600원~700원, 음료는 500원~700원까지 비싼 것으로 확인됐다.
 

품목별 배달주문 가격과 매장구입 가격 차이. [표=한국소비자원 제공]

이와 관련해 롯데리아·맥도날드·버거킹·KFC은 "일정금액 이상 배달주문 시 별도의 배달료가 청구되지 않는 대신 배달제품 가격에 배달료 등 배달서비스로 인한 제반비용이 포함돼 있다"고 해명했다.

롯데리아·맥도날드·버거킹·KFC의 배달제품 가격 차별화 정책은 시중 배달료를 고려하면 소비자에게 일부 유리한 경우도 있지만, 배달제품을 여러 개 주문할수록 매장구입 때보다 더 많은 금액을 부담하게 된다는 점에서 소비자에게 불리하다고 소비자원은 지적했다.

롯데리아·맥도날드·버거킹·KFC에서 무료배달이 가능한 최소주문금액에 맞춰 햄버거 세트와 사이드 메뉴를 구입해본 결과, 배달 시 제품가격이 매장구입 시보다 최소 1200원에서 최대 3100원까지 비쌌다.

최소주문금액 주문 시 상품구성별 배달과 매장의 제품가격 차이. [표=한국소비자원 제공]

또한 4인 가구를 기준으로 각 업체에서 특정 햄버거 세트를 4개씩 주문하는 경우 배달 시 제품가격이 매장구입 시보다 최소 4000원에서 최대 4800원까지 비싸지는 것으로 드러났다.

소비자원은 "배달주문과 매장구입의 제품가격이 다르다는 사실 등이 주문·결제 과정에서 명확하게 고지되지 않아 소비자의 알권리 및 선택권 침해가 우려된다"고 밝혔다.

롯데리아·맥도날드·버거킹·KFC가 운영하고 있는 홈페이지 및 모바일 앱을 모니터링한 결과, 주문 및 결제 과정에서 배달주문과 매장구입 간 제품가격이 다르다는 정보를 제공하는 업체는 2곳에 불과했다.

주요 3개 배달 플랫폼에서도 4개 업체 모두 해당 정보를 제공하지 않았다. 특히 배달 플랫폼의 경우 배달료 관련 정보가 전혀 표시되지 않거나 배달료가 '0원' 또는 '무료'로 표시되고 있었다.

《 亚洲日报 》 所有作品受版权保护,未经授权,禁止转载。

相关新闻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