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메타버스에 스타트업 지원 공간 오픈

发稿时间 2021-05-27 11:15
제페토에 '서울창업허브' 월드 개관...전 세계 2억명 사용자에 서울 창업현장 알린다

[사진=서울창업허브 월드 조성 사진. 서울시 제공]



서울시가 국내 최초로 가상과 현실의 경계를 허문 3D 가상공간 '메타버스'로 서울의 유망 스타트업을 알린다. 

서울시는 27일 전 세계 2억 명이 이용하는 글로벌 메타버스 플랫폼 '제페토(ZEPETO)' 내에 '서울창업허브 월드'를 오는 28일 오픈한다고 밝혔다.

메타버스는 가상‧추상을 의미하는 메타(meta)와 현실세계를 뜻하는 유니버스(universe)의 합성어다. 현실과의 연결고리를 기반으로 아바타의 모습으로 경제‧문화‧사회활동이 가능한 3D 가상세계를 뜻한다.

제페토는 네이버가 만든 메타버스 플랫폼이다. 나만의 3D 아바타를 만들어 나이, 성별, 인종 등을 넘어 전 세계 이용자들과 소통하고, 다양한 가상현실 경험을 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서울창업허브 월드 내부에는 서울의 우수 스타트업 64개와 서울시의 창업지원시설을 한 눈에 볼 수 있는 홍보 전시관이 들어선다. 1인 미디어 방송을 할 수 있는 스튜디오, 투자유치 등 다양한 비즈니스 행사가 열리는 컨퍼런스홀, 스타트업 오피스 같이 시가 운영하는 다양한 창업지원시설도 실제처럼 구현된다.

제페토 이용자 누구나 자신의 아바타로 '서울창업허브 월드' 내부를 둘러보고, 시설을 찾은 다른 이용자들과 소통할 수 있다.

서울시 관계자는 "오프라인 설명회, 홈페이지 등 기존 전통매체를 통한 기업홍보 방식에서 벗어나 최근 산업 전반으로 확산 중인 메타버스를 통해 스타트업 글로벌 홍보 효과를 극대화하겠다"면서 "메타버스 플랫폼 같이 급변하는 IT‧비즈니스 환경 속에서 우리 기업이 지속적으로 성장할 수 있는 새로운 기회를 찾을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을 하겠다"고 밝혔다.

대표적인 지원으로는 창업 인프라가 부족한 동북권에 뉴미디어 마케팅에 특화된 전문시설인 '서울창업허브 창동'을 개관, 이달부터 운영한다. 창동역 인근에 8107㎡ 규모로 조성됐으며, 현재 12개 기업(총 20개 기업 입주 규모)이 입주를 완료했다.

아울러 인스타그램‧페이스북‧유튜브 등을 활용한 마케팅부터 쇼핑몰 입점 및 판매까지 국가별 맞춤 지원 서비스(글로벌 SNS 지원사업), 글로벌 펀딩 플랫폼을 활용한 크라우드 펀딩, 인플루언서와 다양한 플랫폼을 이용한 라이브 커머스, 공공조달 시장진입 지원을 위한 맞춤형 콘텐츠 제작 등도 지원한다. 

박대우 서울시 경제일자리기획관은 "코로나 장기화로 기업성장을 위한 비대면 방식 지원은 필수적"이라며 "스타트업 성장을 위한 판로확대, 글로벌 진출을 위해 다양한 뉴미디어 활용을 강화하고, 현실세계를 넘어 메타버스라는 한발 앞선 마케팅 플랫폼 활용을 통해 서울 창업 생태계를 널리 알리겠다"고 말했다.

《 亚洲日报 》 所有作品受版权保护,未经授权,禁止转载。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