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신규확진자 218명…노래방발 감염 퍼질까 우려

发稿时间 2021-05-27 13:42
"노래방 방문자와 종사자들이 검사받을 수 있도록 재난문자를 보낸 것"

박유미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27일 서울시에서 열린 코로나19 온라인 브리핑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서울시 유튜브 캡쳐]


서울시가 강북의 노래방에서 발생한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감염이 퍼질까 우려하고 있다.

박유미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27일 서울시에서 열린 코로나19 온라인 브리핑에서 "강북구 소재 2곳 노래방에서 종사자 4명과 방문자 4명이 확진됐다"며 "확진자가 방문한 노래방은 총 2곳으로 접촉자인 노래방 종사자 일부가 강북구 일대 노래방 여러 곳을 방문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이어 박 국장은 "1~26일 노래방 방문자와 종사자들이 검사받을 수 있도록 재난문자를 보낸 것"이라며 "강북구 노래방 협회와 협의해 관련 종사자들이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조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또한 그는 "노래방 방역 수칙 준수여부는 확인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지난 26일 오후 "5월 1~26일 강북구 일대 도우미 이용 노래방 방문자와 종사자는 가까운 보건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아달라"는 내용의 긴급 재난문자를 보냈다.

한편 이날 0시 기준 서울시 확진자는 전일 0시 대비 218명이 늘어 총 4만3219명이 됐다. 박 국장은 "서울시 신규 확진자가 연일 200명대로 발생하며 확산세가 지속하고 있다"며 "방역과 안전한 접종을 위해 각종 모임은 자제해달라"고 말했다.

《 亚洲日报 》 所有作品受版权保护,未经授权,禁止转载。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