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조원 IPO 대어' 떴다…싼샤에너지 내주 상장

发稿时间 2021-06-03 00:00
상하이증시 상장… 올 中증시 '최대 IPO 대어' 앞서 뜨거웠던 공모주 청약…경쟁률만 1대 78

[사진=싼샤에너지]


중국 전력업계 사상 최대 '기업공개(IPO) 대어'가 내주 중국 증시 데뷔를 앞두고 있다. 중국 국영 전력회사인 싼샤그룹의 자회사 싼샤신에너지그룹(이하 싼샤에너지, 三峽能源)이다. IPO 규모만 약 4조원으로, 올 들어 중국 증시 최대 규모다. 

싼샤에너지는 이번 IPO를 통해 모두 85억7100만주를 발행해 총 227억 위안(약 4조원) 자금을 조달한다. 이는 중국 전력업계 IPO 사상 최대 규모로, 싼샤에너지는 올 들어 중국 본토 증시 최대 IPO 대어가 될 전망이다. 종목코드는 '600905'로, 내주 상하이증권거래소에 상장할 계획이다.

앞서 공모주 청약 열기는 뜨거웠다. 싼샤에너지는 일반투자자를 대상으로 한 온라인 공모주 청약 물량으로 62억5400만주를 배정했다. 주당 공모가는 2.65위안으로 책정됐는데, 청약 증거금으로만 약 1조3000억 위안이 몰리며 경쟁률이 1대 78에 달했다. 

풍력발전을 주력사업으로 하고 있는 싼샤에너지는 이번 IPO로 조달한 자금을 주로 풍력발전 건설 사업에 투입할 계획이다.

싼샤에너지는 최근 중국 신에너지 시장 발전세 속 양호한 실적 성장세를 이어왔다. 지난해 매출은 전년 대비 26.33% 증가한 113억1400만 위안이었다. 같은 기간 순익도 26.38% 증가한 35억8900만 위안이었다.

싼샤에너지의 최대주주는 지분 73.49%를 보유한 중국 국유 전력회사인 창장싼샤그룹(이하 싼샤그룹)이다. 싼샤그룹은 중국 최대 수력발전 기업으로, 세계 최대 수력발전소인 싼샤 댐을 운영하고 있다. 중국 국무원 국유자산감독관리위원회가 직속 관할하는 중앙국유기업이다.
 

《 亚洲日报 》 所有作品受版权保护,未经授权,禁止转载。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