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민 "사정기관 출신, 출마 법으로 막아야...윤석열·최재형 겨냥?"

发稿时间 2021-06-11 09:35
"사정기관 공직자 정치 못 하게 하는 건 선진 정치의 기본"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연합뉴스]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사정기관 공직자 출신이 정치적 출마를 법으로 막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사실상 대선 출마를 공식화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출마를 고심 중인 것으로 알려진 최재형 감사원장을 겨냥한 발언으로 읽힌다.

김 의원은 11일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사정 권력기관 공직자가 정치 행위를 하지 못하게 하는 것은 선진 정치의 기본이다. 그런데 윤 전 총장이 이를 깨고 있다"라며 "제도적으로 이를 막을 필요가 있다"라고 했다.

이어 김 의원은 "현직에 있으면서 정치적 행보를 보이고 거기서 반대편 지지를 조직해내고, 이를 자산 삼아 정치판에 뛰어드는 것"이라며 "이것을 최 감사원장도 한다고 하면 국민이 크게 반발심이 생기지 않을까 싶다"라고 했다.

김 의원은 "국민이 위임해준 대리 권력을 가지고 공적 이익을 위해서 일하는 게 아니라 개인적인 정치적 자산으로 활용한다는 것은 전관예우와 다를 바가 없다"라고 했다. 이어 "전관에서 쌓은 관계를 가지고 나가서 10억, 100억씩 버는 것과 무엇이 다르냐"라며 "상당히 심각한 문제다. 근본적이고 제도적인 장치를 만들어야 한다"라고 했다.

김 의원은 또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윤 전 총장 수사에 착수한 것과 관련해 "그동안 국민적으로 알려진 의혹을 그냥 대통령 출마하니까 덮자, 이거야말로 정말 특권이고 반칙"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이 윤 전 총장 관련해서 이런 중요한 의혹들이 국민적 관심사가 될 것으로 보이니까 대선주자에 대한 탄압 코스프레를 하는 것 아닌가 싶다. 그런데 그건 제가 보기에는 사리에 맞지 않는다"라고 했다.

《 亚洲日报 》 所有作品受版权保护,未经授权,禁止转载。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