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오른팔' 왕치산 측근, 부패 혐의기소... 왕치산 퇴출 임박했나

发稿时间 2021-06-11 14:41
왕치산 최측근 둥훙, 비리 의혹 수사 끝나 기소 지방정부 재직 때부터 뇌물수수,... 왕치산 신변에도 주목

왕치산 중국 국가 부주석 [사진=신화통신]

부패혐의로 중국 당국의 조사를 받았던 왕치산 중국 국가 부주석의 측근인 둥훙(董宏)이 기소됐다. 왕 부주석의 신변에도 이목이 집중된다.

10일 중국 관영 신화통신 등에 따르면 전날 중국 최고인민검찰원은 뇌물 수수 혐의에 대한 둥훙 전 기율위 검사관에 대한 조사를 마쳤다며, 산둥성 칭다오시 인민법원에서 곧 재판을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둥훙은 1992년 광둥성 포산(佛山)시장 보조관을 거쳐 1998년 광둥성 인민정부 발전연구센터 부주임과 주임을 맡았던 인물이다. 2000년부터 왕치산을 따라 광둥성 인민정부 부 비서실장, 국무원 경제체제개혁판공실 산업사(司·국) 사장, 베이징시 정부 부비서실장 등을 역임했고, 지난 2013년부터 2014년까지 중앙 제2순시조 부조장, 중앙 제1순시조 조장을 지냈다.

특히 왕 부주석이 시 주석 집권 1기(2012~2017)에 중앙기율위원회 서기를 맡아 반부패 사정 작업에 앞장섰을 때 둥훙도 당시 중앙 사정조직의 지도부에서 왕 부주석과 함께 일했다.

왕 부주석의 최측근이었던 셈이다. 그랬던 그가 거액의 뇌물을 받은 혐의로 구속된 뒤 지난 4월 공산당에서 출당 조치됐다. 중국에서 출당 조치는 정치 생명이 끝났다는 의미다.

주목되는 점은 왕 부주석의 신변이다. 중국에서 최고위 관리의 최측근이 처벌받는 경우는 매우 이례적인 일이다. 지난 2016년 후진타오 전 주석의 최측근이었던 링지화가 국가기밀 불법 취득, 직권 남용 등 혐의로 처벌을 받은 이후 최근에는 이 같은 사례가 거의 없었다.

왕 부주석의 신변에도 이상이 생기는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는 이유다. 영국 파이낸셜 타임스(FT)는 “왕 부주석이 당 기율위 서기를 맡았을 때는 중국의 2인자에 버금가는 권력을 누렸지만, 부주석 취임 이후에는 뚜렷한 활동이 없다”며 “당초 부주석 취임 때 그가 많은 역할을 맡을 것이란 예상과 달리 그의 존재감은 미미하다”고 지적했다.

최근 시 주석이 반부패 캠페인을 다시 강화하고 있다는 점도 왕 부주석의 신변 이상설을 뒷받침 한다. 지난 1월 시 주석은 “공산당의 가장 큰 위험은 부패”라며 고강도 기강 잡기를 예고했다.

다만 지난 3월 열린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정협) 폐막식에서 왕 부주석은 시 주석과 나란히 서며 건재함을 과시한 바 있어서 그의 신변 이상설은 기우라는 해석도 있다.

《 亚洲日报 》 所有作品受版权保护,未经授权,禁止转载。

相关新闻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