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그룹 서정진 명예회장, 한국인 최초 EY 세계 최우수 기업가상 수상

发稿时间 2021-06-11 17:39
한국인 최초 세계적 권위의 '비즈니스 분야의 오스카상' 수상

서정진 셀트리온그룹 명예회장. [사진=셀트리온그룹]

셀트리온그룹은 서정진 명예회장이 지난 10일(현지시각) 글로벌 4대 회계·컨설팅 법인인 EY 주최 'EY 세계 최우수 기업가상(EY World Entrepreneur Of The Year)' 시상식에서 한국인 최초로 최종 수상의 영예를 얻었다고 11일 밝혔다.

EY 세계 최우수 기업가상은 '비즈니스 분야의 오스카상'으로 불릴 정도로 세계적 권위를 인정받고 있는 상이다. 이 상은 전 세계에서 국가별 'EY 최우수 기업가상' 수상자들 중 단 한 명에게만 수여되기에 비즈니스 분야에서는 전 세계적으로 명성이 높다는 것이 셀트리온그룹 측 설명이다.

EY는 올해 전 세계 38개국 45명의 EY 최우수 기업가상 마스터 수상자들을 대상으로 각종 성과 서류 제출 및 심사위원단 심층 인터뷰 등을 통해 수상자를 선정했다.

주요 심사 기준은 △기업가 정신 △가치 창출 및 재적 성과 △혁신성 △전략적 방향성 △국내 및 세계적 영향력 △개인적 품성 및 리더십으로 8인의 독립된 EY 외부의 글로벌 심사위원으로 이뤄진 심사위원단이 검증한다.

한국은 지난 2007년부터 EY 최우수기업가상 시상 프로그램에 참여해 왔다. 최고 영예상인 EY 세계최우수기업가상의 수상자가 배출된 사례는 서정진 명예회장이 처음이다.

서정진 명예회장은 대한민국 바이오 산업 발전에 큰 역할을 한 공로를 인정받아 이번 상을 수상했다.

셀트리온그룹은 항체 바이오시밀러인 '램시마'를 자체 개발하고, 세계 최초 글로벌 규제 기간 승인을 받으며 글로벌 항체 바이오시밀러 대표 기업으로 성장했다. 또 코로나19 팬더믹 상황에서 코로나19 항체 치료제 '렉키로나'를 개발했다.

서정진 명예회장은 수상자로 호명된 후 수상 소감을 묻는 질문에 "이렇게 명예로운 상을 대한민국 기업에 주셔서 감사하다"며 "이 명예로운 순간이 대한민국의 많은 젊은이들에게 희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 亚洲日报 》 所有作品受版权保护,未经授权,禁止转载。

相关新闻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