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당 중앙군사위 주재…"한반도정세 급변, 고도의 격동태세 견지해야"

发稿时间 2021-06-12 08:31
급변하는 한반도 정세·대내외 환경 언급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11일 당 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중앙군사위원회 확대회의를 주재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2일 보도했다. [사진=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확대회의를 주재하고 "인민군대가 당의 군 건설 노선과 방침들을 한치의 드팀도 없이 완강히 관철해나가며 고도의 격동태세를 철저히 견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선중앙통신은 12일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제8기 제2차 확대회의가 6월 11일 당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진행됐다"며 "김정은 동지께서 확대회의를 지도하셨다"고 보도했다. 이날 회의에는 당 중앙군사위원회 위원, 군종 사령관과 군단장, 군 당위원회 집행위원, 당 중앙위원회 해당 부서 성원 등이 참석했다.

김 위원장은 정세와 군 사업실태를 분석하고 "인민군대가 항구적으로 틀어쥐고 나가야 할 전략적 과업과 혁명무력의 강화발전을 위한 방도들"이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통신에 따르면 이날 회의에서는 최근 급변하는 한반도 주변 정세와 북한의 대내외적 환경의 요구에 맞게 혁명무력의 전투력을 더욱 높이고 북한의 국가방위사업 전반에서 새로운 전환을 일으키기 위한 중요한 과업들이 제시됐다.

그러나 '중요한 과업'의 구체적인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다. 또 이날 회의에서는 군종·군단급 지휘관을 해임하고 이동, 새로 임명하는 문제가 논의됐다고 통신은 전했다.

 

《 亚洲日报 》 所有作品受版权保护,未经授权,禁止转载。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