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인천개항장 문화제 소야행’ 문화지구에서 개최

发稿时间 2021-06-27 14:04
시, 내달 1일부터 4일까지 문화재 밤마실 ‘문화재 도보탐방 체험프로그램’ 운영

[사진=인천시 제공]

인천시는 27일 '팔색향유, 1883 꺼지지 않는 개항의 밤 이야기'라는 주제로 ‘2021 인천개항장 문화재 소야행’을 내달 1일부터 4일까지 개항장 문화지구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시에 따르면 올해 6회째를 맞는 ‘문화재 야행’은 문화유산 활용사업의 성공한 사례로서 야간에 문화재를 관람하고 체험하는 흥미로운 콘텐츠다. 중구가 주최하고 인천관광공사가 주관하며 문화재청과 인천시가 후원한다.

이번 ‘문화재 야행’은 시민의 품으로 돌아온 문화유산 추가개방(송학동 옛 시장관사(인천시민愛집), 누들플랫폼 등) 및 1883년 개항 이후 인천의 개항기 역사를 오롯이 지켜본 우리나라에서 현존하는 가장 오래된 플라타너스 나무인 '자유공원 플라타너스'(1884년생으로 추정)의 스토리텔링 미디어 연출 등 다채롭게 구성한다.

문화재 야행의 진수인 야간 ‘문화재 도보탐방 체험프로그램’은 ‘김구와 인천’, ‘청국 조계’, ‘일본 조계’, ‘각국 조계’, ‘근대 경제’, ‘종교를 통한 근대문화 전파’를 주제로 한 6개의 코스로 운영하는데 문화재 및 문화시설 16개소가 야간에 개방돼 가족과 함께 문화재를 탐방하는 교육 및 역사체험의 기회가 될 전망이다.

또한 중구청 일대(신포로 27번길)에 개항기 역사를 보여주는 빛 조형물, 청사초롱 등 야간 경관조명을 설치해 문화재 야행의 밤풍경 정취를 더하게 되고 근대 개항기 의상을 입은 국내 외 연기자로 구성된 '움직이는 포토존'과 함께 사진촬영 및 개항기를 체험하는 추억을 만들 수 있다.

코로나-19 상황에서 철저한 방역관리를 통해 개최되는 2021 ‘인천개항장 문화재 소야행’은 지난해 전국 문화재 야행행사 결과 중 안전하고 모범적인 행사를 개최했다는 문화재청의 평가를 받았다.

지난해 지난해 도입해 거리두기에 효과를 보인 LED 우산을 비롯해 방역‧홍보 부스를 운영해 올해도 안전한 행사 개최를 기대하고 있다.

백민숙 시 문화유산과장은 “인천개항장 문화재 야행을 통해 우리 인천시가 가지고 있는 문화유산을 한껏 감상하는 기회가 되고 소중한 문화재에 대해 시민 모두의 깊은 애정과 관심을 바란다”고 말했다.

《 亚洲日报 》 所有作品受版权保护,未经授权,禁止转载。

相关新闻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