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승무원 우주방사선 피폭량 관리 시스템 구축한다

发稿时间 2021-07-04 13:30
우주 방사선 관련 노사협의서 구체적 방안 논의
대한항공이 내년 항공 승무원의 우주 방사선 피폭량을 체계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한다.

4일 업계에 따르면 대한항공 노사는 지난달 10일 우주 방사선 관련 노사협의 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에 합의했다.

우주방사선은 태양 또는 우주에서 발생해 지구로 들어오는 방사선이다. 북극 항공로(미국·캐나다→한국)를 이용하거나 높은 고도로 운항할 때 노출량이 많아지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에는 대한항공에서 32년간 일한 조종사가 급성 백혈병 투병 중 방사선 피폭에 따른 산재를 최초로 인정받았다.

앞서 국토부는 승무원 우주방사선 안전관리 규정의 피폭방사선량 안전기준을 '연간 50mSv(밀리시버트)를 초과하지 않는 범위 내에서 5년간 100mSv 이하'에서 '연간 6mSv'로 낮췄다.

대한항공은 국토부 규정 이전부터 승무원들의 연간 피폭량이 6mSv를 넘지 않도록 관리하고 있다. 이번 시스템 구축을 통해서는 승무원 피폭량을 더욱 낮추고, 체계적으로 관리한다는 방침이다.
 
대한항공은 내년부터 승무원의 비행 노선과 비행시간을 관리하는 프로그램을 마련해 운영할 예정이다. 현재도 매월 승무원 개인별 누적 우주 방사선량을 사내 정보사이트에서 조회할 수 있도록 하고 있지만, 신규 프로그램을 도입해 피폭량 계산과 운항 일정 변경 등을 자동화한다. 연간 6mSv에 가까운 피폭량을 기록한 승무원은 북극 항공로가 아닌 노선이나 비행시간이 짧은 노선에 자동으로 배정된다.

아울러 북극 항공로 노선에 대해 방사선 피폭량 실측에도 나선다. 방사선 측정 장비와 기준에 따라 실측값이 다르게 나올 수 있는 만큼 대한항공은 전문 기관과 협의를 거쳐 합리적인 측정법을 마련할 예정이다.

승무원 사내 교육 프로그램에 우주 방사선에 대한 이해 등의 항목도 추가하고, 승무원 정기 검진 때 개별 방사선 피폭량 수치를 참고해 문진하는 등 방사선 관련 승무원 건강 관리도 강화한다.
 

[사진=대한항공 제공]

《 亚洲日报 》 所有作品受版权保护,未经授权,禁止转载。

相关新闻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