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아시아나 임차 항공기 도색…국내 유일 페인트 격납고 갖춰

发稿时间 2021-07-06 15:22
대한항공이 아시아나항공이 진행한 '에어부산 A321-200 항공기 도색' 경쟁입찰에서 최종 사업자로 선정됐다. 

대한항공은 오는 16일부터 23일까지 부산 강서구 김해중정비공장 페인트 전용 격납고에서 A321-200기존 도색을 제거하고, 에어서울의 상징색 및 로고·일련번호 도색 등을 진행한다고 6일 밝혔다. 

이번 도색 경쟁입찰은 아시아나항공이 에어부산에 임차했던 A321-200 항공기를 에어서울로 임차를 변경함에 따라 이뤄지게 됐다. 

대한항공은 해외 유수의 업체들을 제치고 이번에 도색 경쟁입찰을 따냈다. 통상적으로 항공기는 영하 60℃에서 영상 50℃를 오르내리는 극한의 환경을 이겨내야 한다. 이 때문에 항공기 도색은 이를 견딜 수 있는 신축성, 접착력 등이 요구된다.

대한항공은 1998년 국내 유일의 항공기 도색 전용 시설인 페인트 격납고를 만들어 본격적인 항공기 도색작업을 진행해왔다. 2016년 격납고를 9044㎡까지 확장해 A380 항공기까지 수용할 수 있게 됐다. 현재 아시아태평양지역에서 A380 항공기가 수용 가능한 페인트 전용 격납고를 보유한 정비 업체는 대한항공을 포함해 단 세 곳뿐이다.

대한항공의 페인트 격납고는 엄격한 온도관리와 도색이 가능하다. 또 대형 공기정화시설을 통해 분진을 제거하는 한편 도색작업에 사용된 물도 하수처리 시설을 통해 완벽히 정화·배출한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자사 항공기를 비롯해 전 세계 22개 항공사, 대한민국 공군·미군 등으로부터 항공기를 수주해 총 466대의 항공기 도색작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했다"며 "앞으로도 국내외 항공사들의 도색 수주를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대한항공 페인트 격납고에서 항공기 도색작업이 진행 중이다. [사진=대한항공 제공]



 

《 亚洲日报 》 所有作品受版权保护,未经授权,禁止转载。

相关新闻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