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시스, 첫 전기차 'G80 전동화 모델' 출시… 8281만원

发稿时间 2021-07-07 11:14
고출력·효율 동력성능, EV 특화 신기술 전·후륜 개별 모터 적용 합산 최대 출력 272kW·최대 토크 700Nm
현대자동차 고급차 브랜드 제네시스가 첫 번째 전기차 'G80 전동화 모델(이하 G80)'을 7일 출시했다. 내연기관 모델의 파생 전기차인 G80 전동화 모델은 고급 편의사양은 물론 전기차 특화 신기술을 대거 적용했다. 가격은 8281만원이다(전기차 세제혜택 반영 및 개별소비세 3.5% 기준).  
  
AWD(사륜구동) 단일 모델로 운영되며 합산 최대 출력 272kW(약 370마력), 합산 최대 토크 700Nm(71.4kgf·m)의 강력한 동력성능을 갖췄다. 스포츠모드 기준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까지 4.9초 만에 도달한다.

복합전비는 19인치형 타이어 기준 4.3㎞/kWh다. 87.2kWh의 고전압 배터리를 탑재해 완충 시 최대 427㎞를 주행할 수 있다. 350kW급 초급속 충전 시 22분 이내에 배터리 용량의 10%에서 80%까지 충전이 가능하다.
  
제네시스는 G80에 경량 소재를 적용하고 부품의 개수를 최소화했다. 이를 통해 G80 내연기관 모델 대비 전동화 모델의 차체 강성을 17% 높여 탑승객과 배터리를 안전하게 보호한다.  
 
G80는 전용 전기차 수준의 충전시스템과 특화 사양을 탑재했다. △400V/800V 멀티 급속 충전시스템 △차량에서 전략망으로 전기를 공급하는 V2L △태양광으로 차량의 배터리를 충전하는 솔라루프 △스마트 회생 시스템 △i-PEDAL 모드 등으로 새로운 사용 경험을 제공한다. 
 
G80는 기존 내연기관의 우아한 외관과 균형잡힌 실내를 계승하면서도 차별 요소를 더했다. 전면부 그릴은 공기역학적 효율을 고려한 전기차 전용 G-매트릭스 패턴을 적용했다. 그릴 상단에는 충전구가 위치했다. 측면부와 후면부에는 공력성능을 고려한 터빈 형상의 신규 19인치형 전용 휠과 범퍼를 각각 배치했다. 배기구를 없앤 후면부는 입체감을 부여해 세련된 이미지를 구현했다.

제네시스 관계자는 "브랜드 첫 번째 전기차인 G80 전동화 모델을 통해 럭셔리 전기차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할 것"이라며 "고급 전동화 세단의 성능뿐만 아니라 전용 멤버십 등 차별화 된 서비스로 새로운 전기차의 일상을 경험할 수 있도록 준비했다"고 말했다. 
 

제네시스 첫 전기차 'G80 전동화' 모델 충전 모습.[사진=제네시스 제공]


 

《 亚洲日报 》 所有作品受版权保护,未经授权,禁止转载。

相关新闻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