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범계 "수산업자 연루 현직검사 조사 중…감찰 수준"

发稿时间 2021-07-09 13:43
"김오수 제안에 부산지검 특수부 부활"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9일 오전 부산 연제구 부산고등검찰청으로 들어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9일 현직 검사가 가짜 수산업자 김태우씨에게 돈을 받았다는 의혹과 관련해 "감찰에 준해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이날 오전 부산 연제구에 있는 부산고검을 방문하면서 취재진에게 이같이 밝혔다.

김씨 사건처럼 현직 검사가 뒷돈을 받는 스폰서 문화와 관련해선 "특수 현상으로 보인다"면서도 "만에 하나라도 그런 조직문화가 조금이라도 남아 있다면, 진단 조사를 통해 대책을 강구해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박 장관은 전날 검찰 전체에 대한 조직 진단을 해야 한다고 힘줘 말했다. 지난 7일엔 법무부 감찰 담당관 등에게 관련 조사도 지시했다.

서울남부지검 소속이던 이모 부장검사는 김씨에게 고가 시계 등 수천만원대 금품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 의혹으로 경찰에 입건돼 압수수색 등을 받았다. 법무부는 지난달 말 그를 부부장검사로 강등 발령했다.

박 장관은 부산지검에 반부패·강력수사부를 설치하며 사실상 특수부를 부활시킨 것을 두고는 "부산은 우리나라에서 두 번째로 큰 도시고, (특수부) 수요가 있다고 생각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김오수 검찰)총장도 자꾸 제안하셨다"고 덧붙였다.

부산지검 특수부는 1974년 서울중앙지검 특수부와 함께 창설됐지만 직접수사 축소 기조에 따라 2019년 10월 없어졌다. 박 장관은 지난달 검찰 직제개편을 하면서 부산지검에 특수수사 기능을 하는 반부패·강력수사부 설치를 허가했다.

《 亚洲日报 》 所有作品受版权保护,未经授权,禁止转载。

相关新闻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