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50대 후반 코로나 백신 예약, 이번주 내 재개될 수 있도록 할 것”

发稿时间 2021-07-13 20:41

[사진=연합]

고령층을 대상으로 한 ‘코로나19’ 백신 예약이 이번주 내 재개될 전망이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13일 채널A에 출연해 “50대 후반 예약을 금주 중에라도 할 수 있도록 당겨보겠다”며 ”오는 30일에 4차분이 도입된다“고 전했다. 해당 분에 대한 품질검시 및 최종 접종 상태 등을 고려한 계획이다.

앞서 백신이 선착순 마감된 것에 대해선 “질병관리청 관계자들과 일정을 조율하는 과정에서 입장 차이가 있었다”며 “국민들에게 그런 내용을 상세하게 미리 말씀드리지 못한 점에 대해선 사과 드린다”고 설명했다. 질병청은 14일 50대 예방접종 사전예약과 관련한 사항을 브리핑할 예정이다.

거리두기 4단계가 2주 안에 끝날 수 있을지를 묻는 질문에 대해선 즉답을 피했다. 대신 “(코로나 확산세와 관련해) 많은 전문가들이 서서히 잡히는 모습을 보일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며 다소 시간이 걸릴 수 있음을 시사했다.

여성가족부 폐지론에 대해선 부정적 입장을 피력했다. 김 총리는"(여가부 폐지를 주장하는 분들은) 뭔가 조금 잘못된 정보를 가지고 계신 게 아닌가 싶다"고 지적했다. 이어 여가부는 폐쇄적이고 여성 차별적인 문화 속에서 호주제 폐지 등 여러가지 제도 개선에 나선 바 있다고 강조했다.

통일부 폐지 주장에 대해서도 반대 의사를 분명히 했다. 김 총리는 "통일부는 박정희 (전) 대통령이 만들었다"면서 "박 전 대통령이 헌법을 몰라서 만든 게  아니지 않나"라고 짚었다. 이어 "통일부가 가진 상징성, 남북의 독특한 관계, 그리고 앞으로 이 문제를 풀어나갈 수 있는 공동체의 의지가 담긴 것"이라고 강조했다. 
 

《 亚洲日报 》 所有作品受版权保护,未经授权,禁止转载。

相关新闻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