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사이버 위협 긴급 점검…서훈 안보실장 “비상사태 준한 보안 관리”

发稿时间 2021-07-16 12:06
국가사이버안보정책조정회의 화상 회의

서훈 국가안보실장이 16일 국가위기관리센터에서 국가사이버안보정책조정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훈 국가안보실장은 16일 국가사이버안보정책조정회의를 화상으로 주재하고, 최근 주요 사이버 위협 실태 및 대응체계를 긴급 점검했다.

청와대 국가위기관리센터에서 총 16개 부처 차관급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날 회의에서 서 실장은 “올해 국내·외에서 랜섬웨어 공격이 지속 발생하고 있어 어느 때보다 정부의 면밀한 대응이 필요하다”면서 “특히 코로나로 사이버 의존도가 심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불특정 세력에 의한 사이버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모든 정부기관이 대비체계를 점검하고 선제적으로 대응할 것”을 지시했다.

참석자들은 앞으로 사이버안보는 더 이상 ‘선택’의 문제가 아니라 국가안보와 직결된 ‘필수’ 요소라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

이에 관계 부처들은 △국내·외 사이버 위협 실태 및 대책 △랜섬웨어 해킹 공격 관련 범정부 대응 계획 △첨단 방위산업 기술 해킹 방지 대책 등을 각각 발표하고, 국가 사이버 대응체계 강화를 위한 다양한 방안들을 심도 있게 논의했다.

이와 함께 ‘100대 국가 사이버 안보전략’의 각 부처별 이행 실적을 점검하고 신속하게 실천해 나가기로 했다.

주요 국가 사이버 안보전략 과제로는 △국가 사이버 위협정보 공유체계 구축 △국가 사이버 위협지수 개발 △AI 기반 탐지기술 개발 △사이버 공격 배후 공개절차 수립 △사이버보안 전문인력·영재 양성 등을 꼽았다.

이후 국가정보원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방위사업청 등의 보고가 이어졌다.

서 실장은 “우리가 직면한 사이버안보 상황을 명확히 인식하고, 단 한 번의 해킹사고로도 국민들의 생활에 막대한 불편을 초래할 수 있는 사회기반 시설과 국가안보와 직결된 첨단 방산기술 보호에 있어서는 비상사태에 준해 최고 수준의 보안관리 체계를 구축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국민들이 안심하고 일상생활을 영위할 수 있는 안전한 사이버공간 구현과 국제 사이버보안지수 세계 4위의 선진국 위상에 걸맞는 사이버안보 역량을 구비하기 위해 관련 부처들이 함께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이번 회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철저한 방역 조치와 함께 참석 인사를 최소화해 진행했다.

《 亚洲日报 》 所有作品受版权保护,未经授权,禁止转载。

相关新闻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