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반그룹, 전자신문 인수…지분 43.7%, 280억에 매입

发稿时间 2021-07-19 16:14
이달 기업결합 신고…다음달 인수 절차 마무리

[사진=호반건설 CI]


호반그룹(호반건설)이 IT 전문 일간지 전자신문을 인수했다.

19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호반그룹은 이날 전자신문 지분 43.7%를 280억원 규모에 인수하는 주식매매계약을 체결해 전자신문의 1대 주주가 됐다.

호반그룹은 이달 중 기업결합 신고를 거쳐 8월 말까지 인수 절차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자세한 매각조건은 밝혀지지 않았지만, 전자신문의 전체 기업가치는 600억원 수준으로 알려졌다.

전자신문사는 전자신문 외에 온라인 미디어인 전자신문인터넷, 전자신문엔터테인먼트, 교육법인인 이티에듀, 네이버 합작사인 테크플러스 등을 보유하고 있다. 이번 계약 체결로 전자신문 본사와 주요 자회사는 호반그룹이 위치한 서초구 우면동으로 사옥을 이전할 계획이다.

호반그룹은 대주주가 되더라도 언론의 소유와 경영을 분리하는 원칙 아래 편집권 독립을 보장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또 전자신문의 임금을 중앙 경제지 수준으로 점진적으로 인상하고 자녀학자금, 휴양시설 이용 등 복리후생제도를 호반그룹 수준으로 높일 것으로 알려졌다.

전자신문은 현 경영진이 2대 주주로 호반그룹과 함께 향후 추가 투자를 통해 외형을 확대하고, 전자신문TV(가칭) 설립 등 신문, 온라인 미디어, 방송을 아우르는 종합미디어 그룹으로 발전한다는 계획이다.

《 亚洲日报 》 所有作品受版权保护,未经授权,禁止转载。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