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달러 환율 하락 출발…3.5원 내린 1150.5원

发稿时间 2021-07-22 09:18

[사진=아주경제DB]

원·달러 환율이 22일 하락 출발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 종가보다 3.5원 내린 1150.5원에 장을 시작했다.

미 달러화는 위험기피 심리가 다소 약해지면서 주요 통화 대비 하락하는 모습이다.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우려는 여전하지만 기업들의 2분기 실적 호조가 위험기피를 둔화시키고 있다. 실제로 지금까지 실적을 발표한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기업 중 85%가 예상을 웃도는 실적을 발표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승지 삼성선물 연구원은 "전일 환율은 1150원데에 안착했다"며 "매파적 금융통화위원회 이후 원화의 상대적 약세 기류가 희석되는 듯 했지만 전방위 위험 기피에 또 다시 민감하게 반응하고 있다"고 말했다.

《 亚洲日报 》 所有作品受版权保护,未经授权,禁止转载。

相关新闻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