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농공단지 지원수준 산단에 버금가도록 높일것"

发稿时间 2021-07-22 09:34

김부겸 국무총리가 2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김부겸 국무총리가 22일 농공단지(農工團地) 활성화를 예고했다.

김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129회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농공단지에 관한 전폭적인 지원 가능성을 알렸다.

그는 "1984년부터 조성돼 온 농공단지는 농어촌 지역의 일자리 창출과 소득증대를 이끈 큰 버팀목이자, 국가경제발전의 실핏줄로서 중요한 역할을 해 왔다"라며 "하지만, 생산과 고용 규모가 큰 국가 및 일반산단에 정책적 지원이 집중되면서, 작고 영세한 농공단지의 경쟁력이 저하되고 있다는 우려가 크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람의 나이로 치면 어느덧 중년에 접어들고 있는 농공단지의 활력 회복을 위해 더욱 혁신적인 노력이 절실히 필요한 시점이다"라며 "이에 정부는 처음으로 전국 450여 개의 모든 농공단지에 대한 실태조사를 했고, 이를 토대로 농공단지 지원 및 관리의 기본 틀을 새롭게 하는 대책을 수립했다"라고 덧붙였다.

김 총리는 "우선, 농공단지의 지원수준을 기존 산단에 버금가도록 높이겠다"라며 "특히, 현장의 요구가 많았던 노후화 문제 해결을 위해 기존 산단을 대상으로 추진해 온 산단구조 고도화·스마트 공장구축 등 지원사업에 농공단지가 포함되도록 신속히 조치하겠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농공단지가 자생력을 가진 지역산업의 성장거점으로 재탄생할 수 있도록, 지역과 단지별 특성을 고려한 다양한 지원책을 마련해 패키지로 제공하겠다"라며 "관리시스템도 기초지자체 중심에서 정부-지자체-기업이 참여하는 협업 거버넌스 체계로 확대 개편해, 농공단지의 지속적이고 체계적인 발전을 적극 뒷받침하겠다"라고 전했다.

《 亚洲日报 》 所有作品受版权保护,未经授权,禁止转载。

相关新闻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