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몸통은 文, 사과하라” 與 “국정원 사건과 달라”

发稿时间 2021-07-22 10:38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 공모공동정범으로 김경수 유죄

'드루킹 댓글 여론 조작' 사건에 연루돼 징역 2년이 확정된 김경수 경남지사가 21일 경남도청에서 입장 표명 중 생각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경수 전 경남지사가 전날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의 공모공동정범으로 유죄 확정 판결을 받자, 범야권은 22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를 정조준하며 공세를 퍼부었다. 김 전 지사가 지난 대선 당시 문 대통령 수행실장이었던 만큼 문 대통령이 해당 사실을 몰랐을 리 없다는 것.

아울러 김 전 지사를 옹호하며 대법원 판결을 비판한 대권주자들을 향해서도 진정성 있는 사과를 촉구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민주당 대권주자들과 당직자들이 일제히 김 전 지사의 범죄행위 옹호에 나선 것은 충격”이라며 “제가 주제넘게 민주당 대권주자들과 당직자들이 앞으로 해야 할 일을 행동강령으로 알려주겠다”고 했다.

이 대표는 “먼저 공격으로 정치적 피해를 입은 안철수, 홍준표 등에게 진정성 있는 사과를 하라”며 “그리고 당선 후 도정의 정상적인 운영을 못 해 경남도민에게 입힌 피해에 대해서 사과하라”고 했다. 이어 “선거의 공정성을 침해한 것에 대해 국민께 지은 죄도 사과하라”고 했다.

문 대통령을 겨냥해선, “새정치민주연합 대표 시절 국정원 댓글 사건 때 했던 말을 그대로 드리고자 한다. 당시 문 대통령은 ‘청와대가 사과해야 한다’고 했다”면서 “대통령께선 일관된 말로 국가의 질서를 세워달라. 청와대는 즉각 사과해야 한다”고 했다.

김기현 원내대표는 “이번 사건은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를 한참 후퇴시킨 선거 개입을 넘어선 선거 조작 사건이다”며 “김 전 지사 한 사람이 구속됐다고 끝날 일이 결코 아니다”고 했다.

이어 “김 전 지사는 당시 문 대통령 수행비서였다. 문 대통령의 복심, 지금도 여전히 복심으로 알려졌다”면서 “이 거대한 범죄를 수행비서 단독으로 저질렀다거나, 센다이 총영사 자리를 단독으로 제안했을 리 만무하다. 몸통은 문 대통령과 민주당”이라고 했다.

배현진 최고위원은 “당시 문재인 후보의 처였던 김정숙씨가 ‘경인선으로 가자’는 말을 외부에 아주 스스럼없이 내뱉기도 했다. 경인선이란 건 드루킹의 조직 이름이다”며 “이렇게 직접적인 수혜자가 누군지 명확해도 김 전 지사 같은 깃털을 잘라내고 청와대는 입을 다물고 있다”고 지적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도 “최측근이 세계 민주주의 역사상 최대 규모의 여론 조작으로 민주주의를 파괴하는 범죄를 저질렀다”며 “그 범죄로 가장 큰 이득을 본 사람은 문 대통령인데도 아무 입장도 반응도 없다”고 비판했다.

반면 민주당은 국정원 댓글사건과 비교하는 건 질적으로 다르다는 입장을 내놨다.

윤호중 원내대표는 이날 정책조정회의에서 “매우 유능한 지사였고 착한 정치인이던 김 전 지사를 잃은 데 대한 안타까움 금할 수 없다”고 했다.

윤 원내대표는 “판결은 존중돼야 하나 국정원 댓글사건과 유사한 사건으로 매도하는 분들이 있어 한 말씀 드린다”며 “김 전 지사는 적극적 지지자가 탈법적 수단을 동원해 돕겠다는 정황을 모르고 만났거나, 알게 됐더라도 적극적으로 만류하지 못한 게 동의 또는 지시로 해석된 사건”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국정원이나 국군사이버사령부를 동원해 대선에 조직적으로 적극적으로 개입한 국정원 댓글 조작과는 질적으로 다른 사건임을 말씀드린다”고 했다.

《 亚洲日报 》 所有作品受版权保护,未经授权,禁止转载。

相关新闻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