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억6000여건 특허데이터 구축‧개방…기업 기술경쟁력 향상 기대

发稿时间 2021-07-22 14:41

[사진=특허청]

정부가 기술‧시장‧산업 전략 측면에서 분석이 가능한 2억6000여건의 고부가가치 특허데이터를 새롭게 구축‧개방한다. 우리 기업의 글로벌 기술경쟁력 확보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특허청은 22일 4차산업혁명위원회 제5차 데이터특별위원회에서 ‘특허데이터 활용 및 보급 확산 방안’을 보고‧논의했다고 밝혔다.

지금까지 기업 연구개발(R&D), 산업 경쟁력, 정책수립 관점에서 즉시 활용 가능한 정제된 데이터 구축‧개방이 부족해 특허데이터의 활용이 저조했다는 지적이 제기돼 왔다. 이번 방안은 2억6000여건의 특허데이터를 구축‧개방하기 위한 과제를 담았다. 먼저 기업지원 관점에서 우리 기업의 특허가 가치를 인정받고, R&D 전과정에서 특허데이터가 쉽게 활용되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산업 관점에서는 산업별 특허동향에 대한 일관성 있는 분석체계를 마련하고, 핵심인력 풀(Pool)을 구축한다.

정부는 성장 잠재력이 높은 신흥국가를 대상으로 특허데이터 입수를 확대하고, 주요 국가의 특허 권리이전 데이터를 추가 확보함으로써 글로벌 특허 흐름을 면밀하게 분석할 수 있는 기반을 제공하기로 했다. 특허통합 포털시스템 구축 등 특허데이터의 관리‧활용 활성화를 위한 인프라도 개선한다.

박종주 특허청 정보고객지원국장은 “우리 기업이 고부가가치 특허데이터를 효과적으로 활용해 기술경쟁력의 향상과 첨단 산업분야의 세계 시장진출 확대로 이어질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고 했다. 

《 亚洲日报 》 所有作品受版权保护,未经授权,禁止转载。

相关新闻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