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생활건강, 중국발 럭셔리의 힘…불황 속 상반기 최대 실적

发稿时间 2021-07-23 06:41

차석용 LG생활건강 부회장. [사진=LG생활건강 제공]

LG생활건강이 코로나19 불황 속에서도 올 상반기 또다시 사상 최대 실적을 냈다. 

22일 LG생활건강은 상반기 매출 4조581억원, 영업이익 7063억원을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각각 전년동기 대비 10.3%, 10.9% 증가해 상반기 기준으로 매출과 이익 모두 역대 최고치를 갈아치웠다.

LG생활건강 측은 "중국 시장에서 럭셔리 화장품 브랜드의 선전이 성장세를 견인했다"고 밝혔다. 중국은 지난해 하반기 코로나19 종식을 선언한 뒤 국내 시장 대비 소비심리가 살아났고, 건강에 대한 관심이 커지며 고가 라인의 화장품 수요가 더 높아졌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LG생활건강의 화장품은 생활용품·음료와 함께 3대 사업군 중에서 2조9111억원의 매출을 올려 전체의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영업이익은 5732억원으로, 전체 영업익에서 비중이 80%를 웃돈다.

화장품 중에서도 중국향 직접 매출 비중은 올 상반기 기준 25.9%로 추정된다. 중국인이 면세채널 매출액의 대부분을 차지한다는 점을 고려하면, 면세점 매출과 중국 직접 매출을 합산한 중국 노출도는 60% 이상인 것으로 나타난다.

LG생활건강의 럭셔리 화장품 비중은 2015년 61%, 2020년 80.9%, 올 1분기에는 무려 85.2%까지 올랐다. 특히 대표 브랜드 '후'가 견조한 매출을 견인했다. 후는 중국 직접 매출의 80%, 면세점의 90%를 차지하는 LG생활건강 핵심 브랜드다. 올 상반기 후의 매출은 전년동기 대비 40%, 오휘는 31% 성장했다. 

LG생활건강 관계자는 "중국의 대규모 온라인 세일행사인 지난 6·18 행사에서 후, 숨, 오휘, 빌리프, VDL, CNP 등 주요 럭셔리 화장품 브랜드의 매출이 전년 대비 70% 성장하며 현지 고객들의 높은 수요를 확인했다"고 덧붙였다.
 

[사진=LG생활건강 제공]
 

다만, 국내 화장품시장의 경영 환경은 개선까지 좀 더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고 있다. 이 관계자는 "백신 접종 등 코로나19 해소에 따른 경기회복 기대감이 컸지만 변이 바이러스가 발생하며 국내 시장은 주춤하는 분위기"라고 말했다.

LG생활건강은 럭셔리 화장품을 뒷받침해줄 기능성 화장품 포트폴리오 확충에 장기간 힘쓰고 있다. 2014년 CNP코스메틱 인수 이후 '피지오겔 아시아·북미 사업권' 인수가 그 일환이다. 업계에 따르면 국내 더미 화장품 시장은 지난해 8억7000만원으로 추정되며, 코로나19 영향에도 전년 동기 대비 6% 성장했다. LG생활건강은 지난해 더마 화장품 시장 점유율 18%로 에스티로더를 잇는 2위 주자다. 피지오겔은 올 1분기부터 중국을 포함한 해외 유통을 시작했다. 

박은정 유안타증권 애널리스트는 "기능성이 강조된 더마 카테고리와 중국에 집중된 사업구조를 균형 있게 가져가기 위한 ex-China 사업역량을 통해 외형 성장을 추구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어 "2019년 인수한 뉴 에이본(New Avon)을 통해 미국 사업 확장을 위한 토대를 마련했으며 하반기 마스크 착용 생활화로 민감해진 피부 케어를 위한 더마화장품 수요가 본격 개화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샴푸·치약·세제 등 생활용품 사업군의 상반기 매출은 전년동기 대비 8.0% 증가한 1조169억원, 영업이익은 2.7% 감소한 1250억원을 달성했다. 자연퐁·피지 등 주력 브랜드의 신제품 출시와 해외사업 확장에 힘입어 매출은 신장했지만, 지난해 급증했던 위생용품 수요가 올해 상반기에는 현저하게 줄어들면서 영업이익이 소폭 감소했다.

음료 사업군 상반기 매출은 전년동기 대비 2.5% 증가한 7668억원, 영업이익은 0.7% 감소한 1080억원을 기록했다. '코카콜라', '파워에이드' 등 주요 브랜드가 매출 성장을 견인했지만 국내 최대 캔 생산업체 화재로 장기간 생산이 중단되면서 캔 가격 상승이 지속되고, 페트병 원재료 가격이 상승하는 등 원부자재 가격 압박으로 수익성 개선은 어려웠다.

《 亚洲日报 》 所有作品受版权保护,未经授权,禁止转载。

相关新闻
TOP